‘던파 모바일’이 유튜브를 제쳤다…전세계 모바일 게임 순위 1위 기록한 넥슨

19

중국 시장으로 진출한 넥슨이 엄청난 성과를 거뒀다. 넥슨의 자체 IP 액션 게임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이 출시 첫 주에만 약 2000억 원의 매출을 낸 것으로 집계됐다.

이로써 넥슨이 게임 업계 최초로 연 매출 4조원을 넘길 수 있다는 긍정론이 나오고 있다.

‘던전앤파이터 모바일’ 1주년 미디어 굿즈 키트 일러스트 ‘활기찬 모험가들’ / 던전앤파이터 모바일 공식 홈페이지

12일 앱 시장조사업체인 앱매직에 따르면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은 지난달 20일부터 지난 9일까지 3주 연속으로 세계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매출 1위를 기록했다.

전체 앱 매출 순위로 보면 틱톡에 이어 2위였다. 이는 유튜브, 디즈니플러스, 로블록스 등 인기 앱 매출을 웃도는 기록이다.

게임 시장조사업체인 니코파트너스는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이 중국 출시 첫 주에만 1억 4000만달러(한화 약 1928억원)의 매출을 거둔 것으로 추정했다. 니코파트너스는 텐센트가 이 게임으로만 올해 10억달러(한화 약 1조 3779억원)가 넘는 매출을 기록할 것이라 전망하고 있다.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은 지난달 21일부터 넥슨이 텐센트를 통해 중국에 서비스를 시작했다. 원작 IP 게임인 ‘던전앤파이터’는 전 세계 누적 이용자 수 8억 5000만명에 달하는 넥슨의 대표작이다.

‘던전앤파이터 모바일’ 1주년 미디어 굿즈 키트 일러스트 ‘결투장’ / 던전앤파이터 모바일 공식 홈페이지

게임업계는 올 하반기 넥슨이 연 매출 4조원을 기록할 것이라는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넥슨은 다음 달 자회사 넥슨게임즈가 개발한 루트슈터 게임 ‘퍼스트 디센던트’를 출시할 것이라 발표한 바 있다.

여기에 넥슨의 인기 MMORPG ‘마비노기’를 원작 IP로 하는 ‘마비노기 모바일’도 올해 출시가 예정돼 있다.

한편 넥슨의 지난 1분기 매출은 9689억 원이다. 넥슨이 지난달 제시한 2분기 매출 전망치는 8213억~9318억 원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