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차도 친환경으로 변화 중…지난해 팔린 5대 중 1대는 전기 화물차

12

국내 화물차도 친환경으로 변화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전체 화물차에서 전기차가 차지하는 비중이 20%에 육박한 것으로 집계됐다. 경유, LPG, 휘발유를 연료로 쓰는 화물차 판매량은 줄어 전기 화물차 증가세는 더 두드러졌다.

포터2 전기차 자료 사진 / 뉴스1

연합뉴스는 최근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KAMA)에 확인해 이 내용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에서 전기 화물차 판매량은 4만 3890대로 집계됐다. 이는 2022년(3만 8461대)에 비해 14.1% 증가했다.

국내 전체 화물차 가운데 전기차가 차지하는 비중은 2022년 16.8%에서 지난해 19.5%로 높아졌다. 지난해 국내에서 팔린 화물차 5대 중 1대는 전기차로 나타났다.

전기 화물차 비중은 2019년까지 0.5%를 밑돌았다. 그러다가 2020년 5.8%를 차지한 뒤 2021년(11.9%)을 시작으로 3년 연속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반면 경유, LPG, 휘발유를 연료로 사용하는 화물차 판매량과 비중은 최근 3∼4년 사이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경유 화물차 판매량은 2018년 23만 4888대로 정점을 찍었다. 이후 차츰 줄어 지난해에는 16만 4601대로 줄어들었다.

LPG 화물차도 2021년에 최근 10년 내 연간 최대인 1만 7359대의 판매량을 보였다. 이후 지난해에는 8662대 판매됐다. 휘발유 화물차 역시 2020년 연간 판매량이 5900대에 달했다. 이후 지난해 판매량은 2606대까지 하락했다.

이와 관련해 연합뉴스는 “경유차는 정부의 노후 차 조기 폐차 지원 등의 영향으로, LPG차는 전기차 등으로의 수요 전환으로 각각 줄어든 것으로 해석된다. 여기에다 정부·지자체의 보조금 지원 정책도 전기차 판매 증가에 영향을 준 것으로 해석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올해 1∼2월 전기 화물차는 국내 시장에서 141대 판매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 판매량(6059대)과 비교하면 다소 큰 폭으로 감소했다. 이는 올해 정부의 전기차 보조금 개편안이 뒤늦게 확정되고 연비 규제, 전기차 배터리 등에 대한 보조금 지원 정책이 더 까다로워졌기 때문으로 보인다”라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