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금만 걸어도 쓰러져”…유튜버 하알라 ‘췌장암’ 조기진단이 중요한 이유

35

췌장암 2기 판정을 받고 복귀한 유튜버 하알라가 다시 건강 이상으로 활동을 중단하면서 ‘췌장암’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췌장암 이해를 돕기 위한 참고 사진 / ben bryant-shutterstock.com

그는 “버텼지만, 이제는 한계”라며 “먹어도 살이 계속 빠지고 조금만 걸어도 쓰러져 일상생활이 어렵다”라고 전했다.

이어 “몸이 아프니까 의욕이 떨어진다”며 “(여러분들은) 꼭 건강하셔라”라고 당부했다.

췌장암은 췌장에서 시작되는 악성 종양을 의미한다.

췌장은 복부 뒤쪽에 위치한 길쭉한 기관으로, 소화 효소를 생산하여 음식의 소화를 돕고 인슐린과 글루카곤 같은 호르몬을 분비해 혈당 조절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문제는 췌장암은 발견이 늦어지기 쉬워 ‘침묵의 살인자’로 불린다는 점이다.

그만큼 초기 증상의 인식과 조기 진단이 매우 중요하다.

초기에는 뚜렷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발견이 어렵지만, 일부 초기 증상으로는 복통, 체중 감소, 황달, 식욕 부진 등이 있다.

췌장암의 정확한 원인을 아직 명확히 규명되지 않았으나 흡연, 비만, 만성 췌장염, 당뇨병, 가족력 등이 위험 요소로 지목되고 있다.

췌장암은 무서운 질병이지만 건강한 생활 습관을 유지하고, 초기 증상에 주의를 기울여 조기에 진단받는다면 완치의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따라서 췌장암 예방을 위해서는 건강한 생활 습관의 유지가 예방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일부 전문가들은 과일, 채소, 통곡물 등 섬유질이 풍부한 식품의 섭취를 권장한다.

또한, 흡연과 과도한 알코올 섭취를 피하고, 정기적인 운동을 통해 건강한 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췌장암의 완치율은 조기 발견과 치료에 크게 의존한다.

췌장암을 초기에 발견하여 적절한 치료를 받은 경우, 5년 생존율이 상당히 향상될 수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경우 늦게 발견되어 치료가 어렵고, 재발 우려가 높다.

따라서 위험 요인이 있는 사람은 정기적인 건강 검진을 받아 조기에 발견할 기회를 놓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본 기사는 췌장암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조기 발견과 치료의 중요성을 전달하기 위한 목적으로 작성되었습니다.
췌장암 이해를 돕기 위한 참고 사진 / crystal light-shutterstock.com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