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뱀 아냐?” 돌싱 남녀가 꼽은 ‘헷갈리는’ 재혼 맞선 상대 1위

50

돌싱 남녀가 꼽은 ‘헷갈리는 재혼 맞선 상대’에 대해 알려졌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Antonio Guillem-Shutterstock.com

재혼정보회사 온리-유가 결혼정보업체 비에나래와 공동으로 지난 11일부터 16일까지 전국의 (황혼)재혼 희망 돌싱남녀 514명(남녀 각 257명)을 대상으로 ‘재혼 맞선에서 어떤 부류의 이성을 만나면 배우자감으로 적합한지 헷갈릴까요?’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남성은 응답자의 36.6%가 ‘교태형’으로 응답했고, 여성은 35.0%가 ‘헌신형’으로 답해 각각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남성은 교태형에 이어 ‘헌신형(28.4%)’, ‘과신형(22.9%)’, ‘침묵형(12.1%)’ 등의 순으로 답변했다.

여성은 헌신형에 이어 ‘과신형(30.0%)’, ‘침묵형(21.0%)’, ‘교태형(14.0%)’ 등의 순이다.

손동규 온리-유 대표는 “재혼 맞선에서 처음 만난 여성이 너무 친절하고 애교를 부리면 남성들로서는 ‘꽃뱀’으로 생각할 수 있다. 맞선에서 만난 남성이 무조건적인 충성과 신뢰를 보이면 여성으로서는 상대가 ‘나쁜 남자’가 아닐까 정체를 의심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아무리 뛰어나도 재혼 상대로 부적격인 성격 유형은 어떤 것일까요?’라는 질문에는 남성의 경우 ‘꿍한 성격(29.6%)’과 ‘사치 성향(26.8%)’ 등을 꼽았고 여성은 ‘욱하는 기질(33.1%)’과 ‘부정적 성향(25.7%)’ 등을 각각 1, 2위로 언급했다. 그 외 남성은 ‘부정적 성향(20.6%)’과 ‘예민한 성격(15.2%)’, 여성은 ‘예민한 성격(19.8%)’과 ‘꿍한 성격(12.5%)’ 등을 3, 4위로 들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