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예정인 여자친구의 과거, 이 정도까지는 감당할 수 있나요?”

57

한 남성이 여자친구가 과거 만났던 남성과 헤어지고도 장기간 잠자리 파트너로 지냈다면서 괴로움을 호소했다.

기사 내용을 바탕으로 AI가 생성한 자료사진. / 빙 이미지 크리에이터(AI 이미지 생성 프로그램)

‘결혼 예정인 여자친구의 과거, 어디까지 감당 가능한가요?’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18일 올라왔다.

글쓴이는 “1년 만난 여자친구와 곧 결혼할 예정이다”라고 운을 뗐다.

글쓴이에 따르면 여자친구는 자신을 만나기 전까지 2년간 연애를 하지 않았다.

그는 “여자친구에게 2년의 (연애) 공백기 전에 5년 동안 사귀었던 남자가 있었다. 이 부분에 대해선 아무런 생각이 안 든다”라며 “나도 과거가 없는 게 아니니까 괜찮다”라고 말했다.

문제는 여자친구가 충격적인 사실을 털어놓았다는 점이다.

글쓴이는 “여자친구가 5년 만나고 헤어진 남성과 약 8개월간 잠자리 파트너로 지냈다고 고백했다”며 괴로움을 토로했다.

여자친구는 글쓴이에게 “전 남자친구가 불러서 잊지 못한 마음에 나갔다”라면서 “그 뒤로 일곱 번 정도 만나다가 정리했다”라고 설명했다.

글쓴이는 “지금 여자친구도 많이 후회하고 있다. 그 남자는 여자친구가 있다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저 과거로 받아들이고 묻고 싶은데 (여자친구가) 마음이 있단 핑계로 파트너 관계를 이어갔다는 게 생각에서 떠나질 않는다”라고 말했다.

기사 내용을 바탕으로 AI가 생성한 자료사진. / 빙 이미지 크리에이터(AI 이미지 생성 프로그램)

글쓴이는 여자친구 과거에 대해 “내게 소중한 사람이 누군가에게 쉬운 상대처럼 보였단 게 마음이 아프다. 다 끌어안고 관계를 지키고 싶은 마음이 크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누리꾼들에게 “이 상황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라고 물으며 “극복할 방법을 알려달라”라고 조언을 구했다.

상당수 누리꾼은 헤어지라고 조언했다. 이들은 “살면서 더 안 좋은 면을 보게 될 거고 실망할 거다”, “욕구에 충실한 인간은 만나면 안 된다”, “나중에 결혼해 그 남자가 다시 연락하면 몰래 만날 거다”, “유부녀가 돼서도 바람피울 거다”, “결혼하더라도 행복하지 않을 거다”, “이런 생각이 든 이상 끝났다”, “선 넘는 게 쉬운 사람이랑은 미래를 기약하기 어렵다”, “미련 갖지 말고 헤어져라”, “절대 이해할 수 없다”, “서로에게 독이다. 파혼하라”, “그냥 쉬운 사람인 거다. 정리하라” 등의 반응을 쏟아냈다.

여성을 이해한다는 누리꾼도 있었다. 이 누리꾼은 “좋아한 만큼 미련이 있었으니 상대 남성과 ‘다시 만나지 않을까?’란 생각에 사로잡혀 그랬던 거 같다. 어느 정도 이해가 된다”라고 반응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