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값 브라질산으로 닭 바꾸고 치킨값은 올린 이 브랜드

67

서울 시내 한 bhc 매장 모습 / 뉴스1

bhc치킨이 일부 메뉴 닭고기를 국내산 가격의 절반도 안 되는 브라질산으로 바꾸고 치킨값은 오히려 올린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bhc치킨은 지난해 5월 순살 치킨 메뉴 7개의 닭고기를 국내산에서 브라질산으로 바꿨다.

당시 순살의 경우 국내산 닭고기 수급이 어려워졌다는 게 이유였다. 브라질산 수입 냉동육 가격은 국내산 닭고기의 3분의 1에서 반값 가량 싼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시내 한 bhc 매장 모습 / 뉴스1

하지만 bhc는 같은해 12월 원부자재 비용, 임대료 상승 등을 이유로 85개 메뉴의 가격을 최대 3000원 인상하면서 이 브라질산 닭고리를 사용한 메뉴도 함께 가격을 올렸다.

국내산에서 브라질산으로 바꿔 닭고기에 대한 원가 부담을 적어도 절반 가량 낮췄음에도 뭉뚱그려 가격 인상을 한 것이다.

bhk는 수급이 원활해진 현재도 해당 메뉴에 대해 브라질산을 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경쟁사들도 일부 메뉴를 브라질산으로 바꿨지만, 작년 하반기 가격을 인상하진 않았다.

bhc치킨 측은 5월에야 다시 해당 메뉴를 국내산으로 바꿀 예정이라는 입장이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BearFotos-shutterstock.com

bhc는 현재 사모펀드(PEF) MBK파트너스가 대주주로, 현재 45% 지분을 보유하고 실질적 운영을 해나가고 있다.

BK파트너스가 투자사가 된 2018년 이후 가격을 두 차례 올렸다.

bhc의 2018∼2022년 5년간 연평균 영업이익률은 30.1%로, 다른 치킨 브랜드보다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