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새, 습기, 1급 발알물질…” 쌀 보관 대충 하면 안 되는 이유

79

셔터스톡

밥맛 좋은 쌀 관건은 ‘보관법’에 있다.

쌀은 보관 상태에 따라 맛과 영양에 엄청난 차이가 나는 데다, 방심하면 쌀벌레가 생기기 십상이다. 특히 잘못 보관된 산패된 쌀은 가족의 건강을 위협할 수 있다.


도정한 쌀은 15일이 지나면 산패가 본격적으로 진행되는데, 산패된 쌀이 인체에 흡수되면 혈액이 산성화되고 이때 활성산소라는 변형된 산소 분자가 발생한다. 이 활성산소는 현대 질환의 90% 이상이 매우 유관하다. 신장이나 생식기 기능에 문제가 생기고, 암까지 발생할 수 있다.

올바른 쌀 보관법을 알아두면, 건강 걱정 없이 365일 맛있고 신선한 밥맛을 즐길 수 있다.


그래서 준비했다. 오늘은 산소를 비롯한 외부 환경을 완벽 차단할 수 있는 ‘플루딕 진공밀폐 쌀통’을 소개한다.

특허받은 밀폐구조로 쌀의 수분을 보호하고 부패에 걸리는 시간을 지연시켜 준다. 진공 밀폐로 인해 쌀은 외부와 완전히 차단되기에, 벌레도 자연스레 방지할 수 있다.


# 어떤 원리인가요?

특허 출원한 트윈 밸브 시스템이 적용됐다. 겉으로 보기엔 평범한 밀폐용기처럼 보이지만 3세대 진공 기술력으로 산화를 막고 맛, 향, 신선도를 오래 유지해 준다.


실제 한국표준시험분석연구원 시험 결과 쌀 실온 보관의 세균수 약 210억 마리에서 플루딕 진공 밀폐용기로 보관 시 세균수 약 8천 마리로 99.6% 억제되는 모습을 보였다.


개폐 방식은 간단하다. 진공 해제 레버 장착으로 뚜껑을 누르면 공기가 빠져 밀폐되고, 손잡이를 잡고 레버를 당기면 손쉽게 뚜껑이 분리된다. 쌀 10kg를 전부 담아도 넉넉한 공간에 바닥의 실리콘 커버를 분리하면 내부 세척도 용이하다.



항아리에서 영감 받은 안정적인 형태와 부드러운 곡선의 디자인, 군더더기 없고 안정감 있는 패턴으로 고즈넉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사용자들은 “진공 기능의 쌀통이라 신선한 밥을 먹을 수 있어 좋아요”, “강아지 사료보관통으로도 딱!”, “크기 적당하고 쌀 뜨기 좋고 주방인테리어에도 굳”, “고급지네요” 등 반응을 보였다.

플루딕 진공밀폐 쌀통은 현재 온라인몰 택샵에서 국내 최대 49% 할인가, 3만원대로 판매되고 있다. 카카오톡 ‘택샵’ 플친 추가 시 즉시 사용 가능한 10% 할인 쿠폰도 발급되니 이 점도 참고해보자.


※ 이 기사는 제품 광고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