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ㄱㄴ ㅁㅇ 신상공개하고 자폭할 예정입니다”…모 불륜카페에 올라온 글 파장 일파만파

120

유명 불륜 카페에 올라온 글 하나가 현재 논란 중이다.

기사 내용을 바탕으로 AI가 생성한 자료사진. / 빙 이미지 크리에이터(AI 이미지 생성 프로그램)

국내 모 불륜 카페에는 최근 ‘ㄱㄴ ㅁㅇ 신상공개하고 ㅈㅍ할 에정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불륜을 저지른 남녀 모두의 신상을 공개하겠다는 말에 거센 파장이 일고 있다. 이 글은 올라오자마자 다른 온라인 커뮤니티 등으로 퍼졌고 논란에 불을 지폈다.

우선 해당 글에 등장하는 초성 ‘ㄱㄴ’은 ‘기혼 남자’를, ‘ㅁㅇ’은 ‘미혼 여자’를, ‘ㅈㅍ’은 ‘자폭’을, ‘ㅇㅇㅍ’는 ‘와이프’를, ‘ㅅㄱㄴ ㅅㅅ’은 ‘상간녀 소송’을 의미한다.

이 글을 작성한 이는 기혼 남성 A 씨다. A 씨는 불륜을 저지른 자신과 미혼인 여성 B 씨 신상을 모두 공개하며 자폭하겠다고 엄포를 놨다.

아내인 C 씨와 결혼한 뒤 아이가 하나 있다는 A 씨는 B 씨와는 4년을 부적절한 관계로 만난 사이라고 털어놨다. A 씨는 “(B와는) 몇 개월 썸탄 이후 만나게 됐다. 서로 아지트도 구하고 미래를 생각해 계좌에 돈도 모았다. 우리는 다를 거라 했고 그럴 줄 알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B와는) 만난 지 2년 정도 됐을 때 (아내인 C와) 제가 이혼을 했다. 그 쯤해서 B가 직장을 관두고 대학에 다시 간다고 했다. 내가 면접도 따라다니고 그랬다”며 “그런데 어느 날 B가 갑자기 오늘까지만 하고 그만 만나자고 하더라. 사실 대학 가서 다른 남자가 생긴 건지 그냥 단순히 이 관계에 현타가 온건지는 모르겠지만 갑자기 절 차단하고 만나도 대하는 태도가 확 바뀌더라”고 사연을 털어놨다.

그러던 중 A 씨는 B 씨와의 부적절한 관계를 아내인 C 씨에게 들켰다. B 씨가 A 씨 컴퓨터에 어떤 기록을 남겨두었는데 그걸 C 씨가 보게 됐기 때문이다.

A 씨는 “사연이 길지만 결과적으로는 상간녀 소송에서는 2천만원 배상이 나왔고 저는 합의이혼 취소를 당했다. 사기에 의한 위자료 1천만원을 와이프에게 배상했다”고 고백했다. 불륜 사실이 적발되기 전, A 씨는 아파트 청약 문제 등을 거론하며 아내에게 협의이혼을 요구한 상황이었다.

그러면서 “저는 B와 당연히 결혼할 줄 알았는데 그래서 친권 양육권 다 와이프에게 주고 재산도 대부분 준다는 공증까지 했다. 그런데 갑자기 B가 헤어지자 했다. 와이프에게 걸린 이후 B는 각자 집 일은 각자 알아서 해결하라고 하고 도망갔다”며 “제가 글을 쓴 이유는 저는 다 잃었고 하루하루 살아서는 안 될 것 같고 고통 속에 살고 있다”고 울분을 토했다.

B 씨는 상간녀 소송 등의 문제는 전혀 개의치 않고 일상생활을 잘 즐기고 있다고 A 씨는 말했다. A 씨는 “사준 명품 선물들과 오고 간 돈이 아까운 게 아니다. 진심을 다 했고 미래도 약속했는데 남친, 여친 사귀다 깨진 것처럼 그냥 이렇게 됐다는 게 너무 허무하다”라고 하소연했다. A 씨는 B 씨와 이별 이후 스토커 취급까지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B 씨가 많이 원망스럽다. 인생에 의미가 없고 이제 여한도 없어서 인터넷에 그동안의 과정들과 증거와 사진 그리고 실명 올리고 자폭하고 끝내려고 한다. 그냥 단순히 싫어졌다는 한마디면 차라리 괜찮았을 텐 데 별 핑계를 다 대고 제가 협박해서 억지로 만났다는 등, 우리의 지난 시간들을 모두 부정하더라. 그래서 그냥 같이 끝내려고 한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해당 글에 다수 네티즌은 공분을 표하고 있다. A 씨 역시 오랜 기간 불륜을 저질러 아내와 아이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안긴 당사자이지 않냐며 호통치는 이들이 많았다.

자료사진. / New Africa-shutterstock.com

한편 개인정보보호법, 정보통신망법 등에 따르면 온라인 공간 등에서 신상 털기, 정보 공개, 유포를 했을 시 명예훼손으로 처벌받을 수 있다. 유포한 정보가 사실이든 아니든 처벌의 대상이 된다. 대상자 이름을 직접 언급하지 않는 경우라도 누구인지 특정할 수 있는 요소가 있다면 이 경우에도 명예훼손은 성립된다.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정보통신망법) 제70조에 따르면 사람을 비방할 목적으로 정보통신망을 통해 공공연하게 사실을 드러내 명예를 훼손한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허위사실로 명예를 훼손한 경우에는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