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기만 해도 소름이… 인도서 벌어지는 300원짜리 문신 시술 (영상)

191

보수적인 우리나라에서도 문신(타투·tattoo)은 길거리에서 남녀노소 흔한 풍경이 됐다. 한국타투협회 추정 국내 타투 시장 규모는 2조원 수준에 달한다. 성인 남성 손바닥만 한 크기의 문신 시술에 20만~30만원 비용이면 가능할 정도로 가격도 저렴해졌다.

그런데 1달러(약 1330원)도 안 되는 돈으로 자기가 원하는 타투를 원하는 부위에 장착할 수 있는 나라가 있다. 의사들에게만 타투 시술이 허가된 한국과 달리 누구나 돈벌이로 문신사(타투이스트)가 될 수 있는 타투 천국 인도다.

수년 전 해외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인도 노천 타투 체험담이 최근 에펨코리아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재조명받고 있다.

인도에서는 타투가 아주 흔하다. 어린아이부터 할아버지 심지어 아줌마들까지 손에 하나씩 타투를 하고 있다. 야쿠자 문신은 아니고 한 가지 색으로 그냥 글자를 새겨 넣거나 문양을 넣는 정도다.

이하 인도에 있다는 300원짜리 문신 시술. / 유튜브 채널 ‘sk visual journey’

일단 손님이 새기고 싶은 문양을 고른다. 최고 인기 문양은 호랑이 사자 등 힘이 센 동물들이다. 인도인지라 종교에 관련한 문양이나 문구도 선호된다.

우선 소독을 하고.

유튜브 채널 ‘sk visual journey’

윙 소리와 함께 요란한 시작이다. 털 제거 없이 갈아주지도 않은 기계 바늘을 냅다 꽂는다. 타투이스트가 손님이 고른 문양을 팔뚝에 새겨나간다.

유튜브 채널 ‘sk visual journey’

상상 이상의 위생 상태.

유튜브 채널 ‘sk visual journey’

손님은 따끔거리는지 이따금 얼굴을 찡그린다. 요즘은 마취시키는 크림이나 액체를 피부에 먼저 바른다지만 이곳에는 그런 것 절대 없다. 그저 손님이 이를 악물고 참는 수밖에 없다.

유튜브 채널 ‘sk visual journey’
유튜브 채널 ‘sk visual journey’

언제 마지막으로 빨았을지 모를 헝겊으로 쓱싹.

색까지 입힌 뒤.

유튜브 채널 ‘sk visual journey’
유튜브 채널 ‘sk visual journey’

정체 모를 노란 가루를 발라주며 마무리.

유튜브 채널 ‘sk visual journey’

총 작업 시간은 8분. 놀라지 마시라. 가격은 우리 돈 300원이라고 한다.

대신 불결함을 감수해야 한다. 문신으로 인한 감염 우려도 문제지만 문신용 염료 자체도 영 미덥지 않은 공포의 타투 현장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