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도치 않게 체중 감소한 분들, 꼭 의사 상담 받아야 합니다” (+이유)

100

최근 2년간 체중이 의도치 않게 10% 이상 감소한 경우 암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구팀은 이런 현상은 암 위험 신호라며 의사 상담을 권고했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UfaBizPhoto-shutterstock.com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미국 다나 파버 암 연구소 브라이언 울핀 박사 연구팀은 24일 미국의학협회지에서 의료 종사자 15만 7000여 명을 최장 38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를 공개했다.

연구팀은 체중이 의도치 않게 10% 이상 감소한 경우 1년 내 암 진단 위험이 유의미하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를 진행한 울핀 박사는 “예상치 못한 체중 감소는 암이나 다른 여러 질환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운동이나 건강한 식단으로 인해 체중이 감소하는 것은 건강에 도움이 되지만 의도치 않게 체중이 준다면 의사와 상담해 암 등 다른 원인에 대한 검사가 필요한지 판단해 보는 게 좋다”라고 권고했다.

연구팀은 해당 연구에서 1976년부터 30~55세 간호사를 대상으로 한 간호사 건강연구와 1986년부터 40~75세 남성 의료 전문가를 대상으로 한 의료 전문가 추적 연구 등 2개 대규모 종단연구 참가자 15만 7474명을 2016년까지 추적 관찰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식단과 신체활동 정보를 토대로 참가자들의 체중 감량 행동을 ‘높음’, ‘중간’, ‘낮음’ 그룹으로 각각 분류했다.

총 164만 인년(1인년은 1명을 1년 관찰한 값) 동안 추적 관찰에서 암은 모두 1만 5809건(10만 인년당 964건)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2년간 체중이 10% 이상 감소한 사람이 12개월 안에 암 진단을 받은 건수는 10만 인년당 1362건으로 나타났다. 이는 체중이 감소하지 않은 사람의 암 진단 건수(10만 인년당 869건)보다 10만 인년당 493건이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체중 감량 의도가 없었는데 체중이 10% 이상 감소한 참가자의 암 발생 건수는 10만 인년당 2687건으로 나타났다. 이는 체중이 줄지 않은 참가자의 암 발생 건수(10만 인년당 1220건)보다 배 이상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암 중에서는 식도·위·간·담도·췌장 등 상부 위장관 암 발생이 특히 많았다고 연구팀을 설명했다. 체중이 10% 이상 준 참가자의 상부 위장관 암 발생 건수는 10만 인년당 173건으로 나타났다. 이는 체중이 줄지 않은 참가자(10만 인년당 35건)보다 5배 가까이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