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마어마한 개런티 받을 텐데…” 김영옥, 임영웅 언급한 이유 [위키 비하인드]

121

배우 김영옥이 가수 임영웅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23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휴먼 영화 ‘소풍'(김용균 감독, 로케트필름 제작)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영화 ‘소풍’ 스틸 속 배우 김영옥 / 롯데엔터테인먼트, ㈜에스크로드, ㈜로케트필름

‘소풍’은 절친이자 사돈지간인 두 친구가 60년 만에 함께 고향 남해로 여행을 떠나며 16살의 추억을 다시 마주하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특히 대세 가수 임영웅의 ‘모래 알갱이’를 OST로 선택해 개봉 전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다. 무엇보다 임영웅은 OST 사용료 전액을 기부한다고 밝혀 화제를 모았다.

임영웅의 팬으로 알려진 김영옥은 “‘모래 알갱이’ 잔잔하고 좋더라. 기술적으로는 모르겠는데 음악 감독이 임영웅이 해줬으면 좋겠다 생각했나 보다. 내가 부탁해 주길 바람도 있었을텐데 제작진이 알아서 잘해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본인이 영화를 보고 허락했다. 악조건에서 오케이 한 거다. 그 친구는 어디 가도 어마어마한 개런티를 받을 텐데 우리 영화에 말도 안 되는 가격으로 흔쾌히 허락해 줘 고마웠다”고 임영웅을 향한 고마움을 전했다.

영화 ‘소풍’ OST에 참여한 가수 임영웅 / 임영웅 인스타그램

그러면서 김영옥은 “임영웅의 음악이 회자되면 더 훌륭한 작품을 만들어내지 않을까. 좋다”며 “임영웅의 팬인데 우리 작품에 음악까지 깐다고 해서 나도 모르게 탄성을 내질렀다”고 팬심을 고백했다.

한편 영화 ‘소풍’은 다음 달 7일 개봉한다.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