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리 난 ‘그랜저 하이브리드’, 판매 1위 질주 중…무려 6만대 육박

108

현대자동차 준대형 세단 ‘그랜저’가 훨훨 날고 있다.

올해 국산 승용차 판매에서 일찌감치 정상을 예약한 가운데 하이브리드 시장에서도 1위를 질주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그랜저 / 뉴스1

연합뉴스는 29일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 집계를 토대로 이 내용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올해 1~11월 ‘그랜저 하이브리드’는 국내에서 5만 7107대가 팔렸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98.8% 증가한 수치라고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가 밝혔다.

올해 11월 누적 그랜저의 전체 판매량(10만 4652대) 가운데 하이브리드 비중도 54.6%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랜저 판매 실적에서 하이브리드 비중이 절반을 넘긴 건 이번이 처음이다.그랜저는 하이브리드와 휘발유 모델을 합해 해당 기간 10만 대 이상 팔리며 ‘올해 베스트 셀링카’를 사실상 달성했다.

이와 관련해 연합뉴스는 “그랜저 하이브리드는 일반 휘발유 모델보다 가격이 더 높지만 내연기관 주유 방식의 편리함과 연비 효율성 측면에서 시장 호응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라고 전했다.

같은 기간 국산 하이브리드 차 판매량 2위 모델은 기아 쏘렌토로 5만 1818대가 팔렸다. 쏘렌토 하이브리드 판매 비중 역시 전체 판매량(7만 7743대)의 절반을 훌쩍 넘겼다.

3∼5위는 기아 스포티지(2만 9330대), 기아 K8(2만 4240대), 현대차 투싼(1만 7256대)이 각각 차지했다. 해당 기간 국내 시장에서 팔린 하이브리드 차는 모두 33만 5211대인 것으로 집계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