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이 얼마길래… 유학생도 경악한 명동 붕어빵 가격 (영상)

157

한국에서 유학 중인 유럽 학생들이 명동 길거리 음식 물가에 깜짝 놀랐다.

지난 24일 에스토니아 출신의 유학생 마이의 유튜브 채널에서 공개된 길거리 노점 음식 가격이다.

‘명동에 붕어빵 먹으러 갔다가 노점 물가에 놀라 기절초풍한 마이, 친구에게 인생 첫 설렁탕 경험으로 힐링 시켜줬어요. 에스토니아 여자들의 유럽 크리스마스 마켓 체험기 V-LOG’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이날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서 마이는 크리스마스 연휴를 맞이해 같은 에스토니아 출신 유학생인 친구 엘리사와 함께 명동으로 놀러 갔다. 붕어빵을 먹고 싶었던 두 사람은 길거리 노점을 둘러봤다.

이들이 먼저 발견한 것은 일본식 붕어빵인 ‘크루아상 타이야키’ 노점상으로, 1마리당 가격은 4000원이었다.

생각보다 높은 가격에 놀란 두 사람은 “하나에 4000원이냐?”, “왜 이렇게 비싸냐”며 궁금해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크루아상 타이야키 대신 붕어빵을 찾아 나섰지만, 붕어빵 가격 역시 비쌌다.

공개된 영상 속 붕어빵의 가격은 4개 5000원으로, 결제는 현금으로만 가능했다.

크루아상 타이야키의 가격 / 유튜브 ‘김치귀신 마이 Kimchi Ghost Mai’
유럽 유학생들이 가격을 듣고 놀란 반응을 보였다. / 유튜브 ‘김치귀신 마이 Kimchi Ghost Mai’
명동 붕어빵 가격 / 유튜브 ‘김치귀신 마이 Kimchi Ghost Mai’
유학생들이 붕어빵 가격이 바싸다고 말하고 있다. / 유튜브 ‘김치귀신 마이 Kimchi Ghost Mai’


이를 본 누리꾼들은 “아무리 명동이라지만 노점에서 붕어빵 가격이…”, “붕어빵이 너무 비싸다”, “뭐라 할 말이 없다”, “너무 비싸게 파는 건 조금 이해하기가 힘들다” 등 반응을 보였다.

한편 날이 추워지면서 많은 이들이 기다리고 기다리던 ‘붕어빵의 계절’이 돌아왔으나, 요즘 붕어빵을 파는 노점을 찾기 어려워졌다.

붕어빵을 파는 곳을 찾았더라도 예전 같지 않은 가격에 시민들도 깜짝 놀라곤 한다. 핵심 재료인 밀가루 가격과 단팥의 가격이 급등한 데 이어 가스값까지 치솟자, 붕어빵 역시 가격이 오를 수밖에 없게 된 것이다.

서울 일대에선 마리당 1000원이 보편화됐으며 강남 등 일부 지역에서는 3마리를 5000원에 판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붕어빵 자료 사진. / 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