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님이 ‘붕어빵 따뜻한지 손으로 만져보고 사겠다’ 합니다”

743

붕어빵, 호두과자를 판매하는 자영업자가 무리한 요구를 하는 손님 때문에 힘들다고 하소연했다.

자료 사진 / daebarpapa-shutterstock.com

지난 22일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붕어빵 따뜻한지 만져보고 사겠다는 손님’ 고민글이 올라왔다.

글쓴이자 가게 주인 A 씨는 “가게에서 호두과자, 붕어빵을 같이 팔고있다”며 “갓 나온 따뜻한 거 드시고 싶은 마음 알고 있고 이해도 된다”고 손님들의 마음을 헤아렸다.

그는 “그래서 온장고 안에 넣어놓는다. 오래됐다 싶으면 버리고, 다시 굽기도한다”며 “손님들이 온도에 민감하다. ‘안 따뜻하다’ 말하기도 하고 갓 나온 거 드린다고 굽는다고 하면 기다리긴 싫다고 한다”고 애로사항을 밝혔다.

A 씨는 “심지어는 따뜻한지 안 따뜻한지 만져보고 사겠다는 손님도 있다”며 경악했다.

이어 “만져보고 안 뜨겁다 싶으면 안 살 거고 결국 (손이 닿기 때문에) 버려야 한다”고 답답함을 호소했다.

그는 “왜 이리 화가 나냐. 아직 많이 부족한 거 같다”며 자영업자로서 정신적인 부분에 피로감을 느낀다고 털어놓았다.

A 씨는 “붕어빵은 젊은 층도 많이 사기 때문에 추천한다”면서도 “호두과자는 절대 안 했으면 좋겠다. 온갖 진상 (손님) 다 온다”고 조언했다.

누리꾼들은 “먹는 음식에 손을 댄다고?”, “세균 생각은 안 하나”, “만져보고 사라고 해라” 등 손님의 태도가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1
0
+1
0
+1
1
+1
1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