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이 개발 중인 ‘하늘을 나는 자동차’… CES 2024에서 최초 공개

173
이하 현대자동차그룹

현대차그룹의 미국 도심항공모빌리티 법인 ‘슈퍼널’이 내년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4’에 최초로 참가한다.

CES(Consumer Electronics Show)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매년 개최되는 세계 최대의 전자제품 박람회다. 세계를 무대로 활약하는 굴지의 기업들이 각자 심혈을 기울여 개발 중인 제품의 프리뷰를 공개하는 중요한 행사라고 할 수 있다.


슈퍼널은 하늘에서도 인류가 제한 없이 이동할 수 있는 새로운 이동 수단 ‘AAM(미래 항공 모빌리티)’를 개발하기 위해 현대차그룹이 설립한 법인이다. 슈퍼널은 제한이 많은 항공기 대신 낮은 고도에서도 운항이 가능하고 친환경 에너지까지 사용하는 AAM을 상용화 시킨다는 큰 목표를 갖고 있다.


슈퍼널은 20일, CES 2024에서 최초로 공개될 신형 UAM 기체의 티저 이미지를 선보였다. 슈퍼널의 UAM 기체는 현재 2028년 상용화를 목표로 개발 중이다.

슈퍼널이 그리는 AAM 생태계 구축 전략도 CES 2024에서 공개된다. 슈퍼널의 AAM 전략 발표에는 기체 운영을 비롯해 UAM의 공항 역할을 하는 버티포트 등 AAM 생태계 전반에서 슈퍼널과 현대차그룹이 담당하고자 하는 역할에 대한 내용이 담길 전망이다.

이 밖에도 슈퍼널은 이번 박람회에서 UAM 기체의 디자인을 공개하고 실제 크기의 기체를 전시할 계획이다. CES 2024에서 공개될 기체의 디자인과 스타일링은 슈퍼널과 현대차·기아 글로벌디자인본부의 긴밀한 협업의 결과물이라 할 수 있다.

모든 엔지니어링과 통합 기체 디자인은 슈퍼널이 담당했으며, 내외관 스타일링은 현대차·기아 CCO인 루크 동커볼케 사장의 리드 하에 현대차·기아 글로벌디자인본부가 맡았다.


슈퍼널의 AAM 생태계 전략에 대한 발표와 신형 UAM 기체 디자인 공개는 1월 9일(현지 시각) 슈퍼널 전시장에서 열리는 ‘슈퍼널 CES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진행된다.

슈퍼널은 전시 기간인 1월 9일부터 12일까지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 외부에 버티포트를 연상시키는 별도 전시장을 마련하고, 관람객들에게 실제로 UAM을 이용하는 것 같은 체험 기회도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