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상남자 발언에 왜 노무현 끌어들이냐… 비유 자체가 성립되지 않아”

16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이 홍준표 대구시장이 한 윤석열 대통령 옹호 발언의 부적절한 비유를 지적했다.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 / 뉴스1

유 전 총장은 1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했다.

유 전 총장은 홍 시장이 지난 14일 페이스북을 통해 “자기 여자도 지키지 못하면서 5000만 국민은 어떻게 지킨단 말이냐. 노무현 전 대통령도 장인이 좌익 경력이 문제 되자 어떻게 대처했냐. 그건 방탄이 아니라 상남자의 최소한의 도리다”고 한 부분에 대해 “왜 거기다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유하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노 전 대통령은 돌아가셔서 얼굴도 못 본 장인의 전력 가지고 문제 삼으니까 그 얘기를 한 거다. 현존해 있는 사람(김건희 여사)과는 다르다”라며 비유 자체가 성립되지 않는다고 했다.

홍준표 대구시장(좌)과 고 노무현 대통령 / 뉴스1, 노무현재단

유 전 총장은 “홍 시장은 대구시장이나 잘하지 뭘 하나 안 빠지고 저렇게 (나서고 있다)”면서 “이번에 윤 대통령을 좀 도우려고 했겠지만, 결과적으로 윤 대통령에게 상당히 해로운 영향을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홍 시장은 지난 15일 자신의 상남자 발언과 관련해 비판이 쏟아지자 “윤 대통령을 방어한 것이 아니라 상식선에서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홍 시장은 16일 국민의힘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전당대회 출마설과 관련해 “당 대표 하나 맡겠다는 중진 없이 또다시 총선 말아먹은 애한테 기대겠다는 당이 미래가 있겠느냐”며 날을 세웠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