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만에 공식 석상 첫 대면…윤 대통령, 조국과 악수하며 건넨 ‘한마디’

24

윤석열 대통령이 오늘(15일)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와 만나 악수했다.

2019년 7월 이후 5년 만에 공식 석상 첫 대면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불기 2568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이 끝난 뒤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 연합뉴스

연합뉴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부처님 오신 날인 이날 조계사 대웅전 앞 특설 법단에서 열린 ‘불기 2568년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에 참석했다.

이후 윤 대통령은 퇴장하는 길에 조 대표를 만나 인사한 알려졌다. 두 사람은 악수를 나누며 눈인사했고, 특별한 대화는 나누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조 대표 측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조 대표에게 ‘반갑습니다’라고 말한 것으로 확인됐다. 두 사람이 공식 석상에서 재회한 건, 앞서 지난 2019년 7월 이후 처음이다.

문재인 정부에서 검찰총장으로 임명된 윤 대통령은 당시 청와대에서 열린 임명장 수여식에서 민정수석이었던 조 대표와 만나 차담을 했다.

한편, 이날 조계사에서 열린 불기 2568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 축사에서 윤 대통령은 “도움이 필요한 어려운 분들의 손을 더 따뜻하게 잡아드리고 민생의 작은 부분까지 꼼꼼하게 챙겨서 국민의 행복을 더 키우겠다”며 “늘 부처님의 마음을 새기면서 올바른 국정을 펼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 “나와 타인의 다름을 인정하고 서로 이해할 때 마음의 평화가 찾아오고 한 사람, 한 사람의 마음이 평화로울 때 우리 사회도 더욱 행복해질 것”이라며 “부처님의 자비로운 가르침이 이 나라에 큰 빛이 되어 평화롭고 행복한 새로운 세상으로 함께 나아가기를 서원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불기 2568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