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천만원 알바 “절대 안 걸려”, 10대들 배에 무슨 짓을..jpg

40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da14f83d2dec8b5b4c9c41e4810ab8b30109060979ae714d736f962fc8565fe0f52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da14f83d2dec8b5b5c3c41e4810ab8b9acbe0a0903b19443e492492c8139264a8cb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da14f83d2dec8b5b5c7c41e4810ab8bf24986d3bbc8576d2bb5223f227108c16486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da14f83d2dec8b5b2c1c41e4810ab8b0ab02b508b511fbafe69a049d3b435546123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da14f83d2dec8b5b2c5c41e4810ab8bf5eb860b7a40b8df518c567c9464a5822e21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da14f83d2dec8b5b2c9c41e4810ab8bda33f635bb6a087b68c68f046a4059defff7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da14f83d2dec8b5b3c2c41e4810ab8b24327aa1f53d01d9f8d65e38794683426afd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da14f83d2dec8b5b3c6c41e4810ab8b945626af8782f925baa7c11011067b866172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da14f83d2dec8bab6c0c41e4810ab8b7b6cd0543186a3e9f890284d229630971ded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da14f83d2dec8bab6c7c41e4810ab8b047b345725b312505db1e6add16f2296f227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da14f83d2dec8bab7c1c41e4810ab8b91dfccc739199f950769cee09e3ad3b529ee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da14f83d2dec8bab7c5c41e4810ab8b064641e5f007f26399e110a0ed99932464bc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da14f83d2dec8bab7c6c41e4810ab8b4b4962be30cb9420978d138841631c382d36

캄보디아에서 다량의 필로폰을 복대, 신발 밑창 등에 은닉해 인천국제공항으로 밀반입한 혐의를 받는 일당이 재판에 넘겨졌다.

인천지검 강력범죄수사부(부장검사 박성민)는 관리책 A(23)씨 등 16명을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고 2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해 12월부터 지난달까지 캄보디아에서 인천공항으로 필로폰 21.3㎏, 케타민 1.4㎏, 합성대마 2.3㎏ 등을 밀반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4개 조직 소속인 이들이 밀수한 마약은 시가 70억원 상당에 달한다. 특히 필로폰은 약 71만2000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검찰은 이 가운데 필로폰 약 15㎏(약 50만명 투약분), 케타민 약 1.5㎏(약 3만명 투약분)을 압수했다.

이번에 기소된 16명 가운데 14명은 마약류를 국내로 운반하는 일명 ‘지게꾼’ 역할을 하다 검찰에 적발됐다.

특히 이들 운반책 중 외국인 3명을 제외한 내국인 11명 모두 마약류 관련 전과가 없었다. 이 가운데 4명은 만 19세 청소년이었다. 심지어 1명은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상태에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인천=뉴시스] 이루비 기자 = 2일 오전 인천 미추홀구 인천지방검찰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캄보디아발 필로폰 밀수 조직 검거' 관련 브리핑에서 검찰에 압수된 필로폰 약 15㎏(약 50만명 투약분) 등이 공개됐다. 인



운반책들은 필로폰을 복대에 은닉해 복부에 착용하거나 신발 밑창을 파낸 뒤 필로폰을 집어넣는 방법으로 공항검색을 피했다. 여행용 가방(캐리어) 내부 벽에 필로폰을 부착한 뒤 플라스틱판을 덧대기도 했다.

이들은 또 텔레그램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이용한 ‘고액 알바’ 미끼에 속아 1000만원 상당의 가상화폐 수령을 제안받은 뒤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후 밀수에 성공한 운반책들은 마약류를 야산 등지에 파묻은 뒤 해당 장소를 촬영해 관리책 A씨 등에게 보고했다.

반복 범행으로 출입국 내역이 여러 차례 누적된 운반책에게는 모집책, 관리책 등 상위 직급이 부여되기도 했다. A씨도 운반책으로 시작했다가 모집·관리책 역할을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해외 출장 조사와 인터폴 적색수배를 통해 베트남 현지에서 A씨를 검거해 송환한 뒤 구속 기소했다. 또 해외 도피 중인 현지 발송책 등 B씨 등 공범 3명에 대해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한 상태다.

검찰 관계자는 “캄보디아발 마약 밀수 조직에 대한 정보를 입수한 뒤 세관, 경찰, 국정원, 캄보디아 경찰청, 베트남 현지 유관기관과 적극적으로 협력해 집중 수사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그는 “인천지검은 마약범죄 특별수사본부 인천지역 수사실무협의체를 중심으로 마약류 국내 반입을 철저히 차단하고 밀수사범을 엄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적발된 4개 마약 밀수 조직 가운데 한 조직의 상선(마약을 대주는 윗선)은 지난해 4월 발생한 ‘서울 대치동 학원가 마약음료 협박 사건’의 공급책과 같은 인물인 것으로 조사됐다.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체포된 그는 캄보디아 현지법에 따라 우선 처벌받을 예정이다.

[인천=뉴시스] 이루비 기자 = 2일 오전 인천 미추홀구 인천지방검찰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캄보디아발 필로폰 밀수 조직 검거' 관련 브리핑에서 검찰 관계자가 마약 은닉에 이용된 신발 밑창을 보여주고 있다. 인천지검







고등학생까지
마약 운반이라니

미친

출처: 국내야구 갤러리 [원본 보기]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