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 11회 연속 월드컵 본선행 도전…험난한 3차 여정의 시작

379

한국 축구가 11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목표로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3차 예선에 도전한다. 이번 3차 예선의 조 추첨은 한국 시간으로 6월 27일 오후 4시,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아시아축구연맹(AFC) 본부에서 진행된다.

3차 예선은 9월 A매치 기간부터 시작되며, 총 18개국이 6개국씩 3개 조로 나뉘어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조별리그를 치른다. 각 조의 상위 2개국, 총 6개국이 월드컵 본선 직행 티켓을 획득하게 되며, 5위와 6위는 탈락한다. 3위와 4위에 오른 팀들은 다시 3개국씩 2개 조로 나뉘어 경쟁하며, 각 조의 1위 팀이 월드컵 본선행 티켓을 가져가고 2위 팀들은 대륙 간 플레이오프 진출을 위해 맞붙는다.

최근 FIFA 랭킹 22위를 기록한 한국은 아시아 3위로 1번 포트에 포함되었다. 이에 따라 일본(17위), 이란(21위)과 함께 1번 포트에 속해 3차 예선에서 이들 팀과는 만나지 않게 되었다. 그러나 2번 포트와 다른 포트에도 만만치 않은 팀들이 많아 긴장을 늦출 수 없다.

2번 포트에는 FIFA 랭킹 23위로 한국과 경쟁한 호주, 2023 AFC 아시안컵 우승팀 카타르가 포함되어 있다. 3번 포트에는 최근 축구계에 막대한 자금을 투자한 사우디아라비아와 아시안컵 준결승에서 한국을 꺾은 요르단이 있다. 또한, 4번 포트의 아랍에미리트(UAE)는 전 한국 국가대표팀 감독 파울루 벤투가 이끌고 있어 까다로운 상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6번 포트에는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와 북한이 포함되어 있다. 신 감독은 AFC 23세 이하(U-23) 아시안컵에서 인도네시아 대표팀으로 한국을 꺾으며 파리 올림픽 진출 실패의 아픔을 안긴 바 있다. 북한과의 평양 원정 경기도 부담스러운 일전이 될 것이다.

대한축구협회는 새로운 사령탑을 선임 중이며, 새 감독은 3차 예선 무대에서 한국 축구를 월드컵으로 이끄는 중대한 임무를 맡게 된다.

한국이 3차 예선을 통과하면 1986년 멕시코 대회부터 2022년 카타르 대회까지 이어진 11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달성하게 된다. 이는 브라질(22회), 독일(18회), 이탈리아(14회), 아르헨티나(13회), 스페인(12회)에 이어 세계에서 여섯 번째로 긴 연속 출전 기록이다.

사진 = 연합뉴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