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만 봐도 눈물 나더라”…신민아가 애틋함 드러낸 배우 (+정체)

147

배우 신민아가 영화 ‘3일의 휴가’에서 호흡을 맞춘 선배 김해숙을 향한 애틋함을 전했다.

영화 ‘3일의 휴가'(감독 육상효/제작 글뫼) 언론배급시사회가 27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렸다. 현장에는 육상효 감독과 배우 김해숙, 신민아, 강기영, 황보라가 참석했다.

배우 김해숙, 신민아가 27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3일의 휴가’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뉴스1

‘3일의 휴가’는 하늘에서 휴가 온 엄마 ‘복자’(김해숙)와 엄마의 레시피로 백반집을 운영하는 딸 ‘진주’(신민아)의 힐링 판타지 영화.

이날 김해숙은 ‘신민아와 모녀 호흡은 어땠냐’는 질문에 “내가 우리 민아를 정말 사랑하는구나 생각했다. 연기를 할 때의 눈빛과 사랑하는 감정이 진짜 모녀 같았다”며 “영화를 보고 우리 딸과 연기하는 느낌이었다”고 답했다.

이에 신민아는 “김해숙 선생님과 연기하는 것이 처음에는 부담스럽고, ‘잘할 수 있을까?’ 긴장도 됐는데, 선생님과 첫 신을 찍고 나서 ‘같은 사람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선생님 덕분에 ‘진주’가 사랑스럽게 보였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배우 김해숙, 신민아가 27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3일의 휴가’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뉴스1

연기할 때는 눈만 봐도 눈물이 났다고. 신민아는 “마지막에 선생님과 눈을 마주 보며 연기했을 때 눈물이 났다. 리허설 때부터 눈물이 너무 나서 감독님이 자제를 시키셨다”고 털어놨다.

이어 “실제 촬영에서는 꾹 참으면서 연기했는데, 그 감정이 영화에 들어가 좋았다”면서 “선생님 눈을 보면 그냥 연기가 잘 나올 것 같은 분위기가 형성됐다”고 선배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신민아와 김해숙이 모녀 호흡을 맞춘 영화 ‘3일의 휴가’는 다음 달 6일 개봉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