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청룡영화상 피팅”…김혜수가 스타일팀에게 쓴 글, 모두 감동했다

817

배우 김혜수가 청룡영화상을 떠나면서 스타일팀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김혜수는 26일 본인 인스타그램에 “청룡영화상 마지막 드레스 마지막 피팅”이란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은 다양한 디자인의 드레스를 찰떡같이 소화한 김혜수 모습이 담겼다.

다음은 김혜수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청룡영화상 드레스 피팅 비하인드다. / 김혜수 인스타그램
김혜수 인스타그램
김혜수 인스타그램
김혜수 인스타그램

이후 김혜수는 “청룡영화상에 입을 드레스를 준비하느라 매년 고생한 나의 스타일팀. 연말에 입을 드레스를 일찌감치 브랜드마다 메일 보내서 바잉 요청하고, 중간중간 확인하면서 계속 새로운 드레스들 체크하고, 공수된 드레스들 실물 체크해서 선별하고, 피팅하고, 선별된 드레스 체형에 맞게 수선하고, 그에 맞는 쥬얼리와 슈즈, 클러치 확보하고, 최종 피팅하고, 필요에 따라 이 과정을 몇 번 반복하고”라고 적었다.

이어 “시상식 당일 레드카펫 혹은 본시상식 전 드레스 지퍼가 고장 나거나, 바람에 드레스 형태가 변형되거나, MC 동선에 계단이 있어 드레스 밑단이 밟혀 스텝이 꼬이거나 혹은 드레스 밑단이 손상되거나 등 백 번의 준비에도 무너질 수 있는 그 모든 상황에 아무 일도 없듯이 대처해 준 놀랍게 프로패셔널 한 나의 스타일팀 고맙고 자랑스러워”라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김혜수는 “30번의 청룡상을 함께 해 준 모든 나의 스텝들께 존경의 감사를. #정윤기 #윤상미 #이보람 #서혜지 #조운진 #안성은 #우호림 #박태양 #백흥권”이라고 스타일팀의 이름은 물론이고, SNS 계정까지 하나하나 태그해 감동을 안겼다.

김혜수 인스타그램
김혜수 인스타그램

이를 본 네티즌들은 “이렇게나 멋진 룩들이 하루아침에 완성되지 않고 많은 사람의 시간과 노력이 들어갔다는 걸 알아주는 언니가 존경스럽습니다”, “스타일팀 정말 고생 많으셨습니다. 매년 레전드였어요”, “배우님이 있어서 행복했습니다”, “정말 프로페셔널한 팀이네요. 감동입니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김혜수는 지난 24일 제44회 청룡영화상을 끝으로 30년 만에 청룡영화상 안방마님 자리에서 하차했다.

김혜수 / 김혜수 인스타그램
+1
0
+1
0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