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귤 사려다 깜짝 놀랐습니다” 1년 전보다 무려 가격이…

118

추운 겨울 날 포근한 이불 속에서 귤을 까먹으며 방구석 여행을 떠나는 재미를 모르는 이들은 없을 것이다.

하지만 감귤 러버들에게 ‘청천벽력’ 같은 소식이 전해졌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해 AI 이미지 생성 프로그램 ‘빙 이미지 크리에이터’를 이용해 만든 사진 / MS Bing Image Creator

겨울철 대표 간식 중 하나인 감귤이 1년 전보다 10% 이상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지난 24일 기준 감귤(노지) 소매가격은 10개에 3564원으로 1년 전 3141원보다 13.5% 인상됐다.

이는 최근 5년 내 평년 가격(2990원)과 비교하면 18.9% 높은 가격이다.

귤 가격 상승 이유는 농산물 생산 비용이 전반적으로 오른 상황에서 다른 과일 가격이 큰 폭으로 올라 대체품으로 귤 수요가 증가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해 AI 이미지 생성 프로그램 ‘빙 이미지 크리에이터’를 이용해 만든 사진 / MS Bing Image Creator

사과, 단감, 배 등 과일도 올해 봄철 이상저온과 여름철 폭염, 호우 등 날씨의 영향으로 1년 전보다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사과(후지·상품) 가격은 10개 기준 2만8422원으로 1년 전보다 27.1% 높아졌고 평년보다 29.3% 올랐다.

단감(상품)은 10개에 1만6354원으로 1년 전과 평년과 비교해 각각 46.5%, 51.7%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배(신고·상품) 가격은 10개 기준 2만6854원으로 1년 전보다 4.9% 비싸지만, 평년보다는 15.2% 저렴하다.

멜론(상품) 가격은 1개에 1만3184원으로 1년 전, 평년과 비교해 각각 19.2%, 31.4% 높았다.

채소류 중에서는 방울토마토(상품)가 1㎏에 1만856원으로 1년 전보다 33.5% 올랐고 평년보다는 42.6% 비싸다.

한편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제철 과일 먹기 힘들다” “귤 사려다 가격에 깜짝 놀랐다” “과일값 만만치 않다” 등 아쉬운 반응을 보였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해 AI 이미지 생성 프로그램 ‘빙 이미지 크리에이터’를 이용해 만든 사진 / MS Bing Image Creato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