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회식을 안 하나 했는데” 신인 시절 장영란이 겪은 진짜 눈물 나는 일화

155

방송인 장영란이 신인 시절 크게 무시 당했던 일화를 떠올렸다.

장영란 / 뉴스1

22일 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에는 ‘눈물없이 못 듣는 장영란의 성공 스토리 (손찌검, 개무시, 신인시절)’ 영상이 올라왔다.

공개된 영상 속 장영랑은 오래된 지인이자 소속사 대표와 함께 출연해 그동안 연예계 생활에 대해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눴다.

그는 데뷔 시절 VJ 활동을 회상하며 “어떤 분은 나를 X무시했다. 심지어 ‘뭐야? 오지 말라니까’ 이런 식으로 손 올리는 분도 있었다”고 털어놔 충격을 안겼다.

장영란은 “예능이 너무 힘들었다. 치고 빠지는 게 너무 힘들었다. 다른 출연자들이 (제 이야기를) 받아줘야 하는데, 그런 게 조금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출연자들이 저를 아래로 봤다”고 말하며 당시 억울했던 심경을 털어놓았다.

특히 장영란은 과거 방송했던 SBS 예능 프로그램 ‘연애편지’를 언급하며 의미심장한 에피소드를 꺼냈다.

신인 시절 무시당한 장영란 일화 / 유튜브 ‘A급 장영란’

장영란은 “‘연애편지’라는 프로그램이 있었다”며 “이 프로그램은 왜 회식을 안할까 싶었다. 회식을 안 하더라”고 당시 의아했던 촬영 후 풍경을 떠올렸다.

그는 “‘연애편지’는 큰 프로그램인데 회식을 안하는 게 신기했다”며 “나중에 가수 채연과 따로 만나서 알게됐다”고 자신이 몰랐던 사실이 있었음을 깨달았다.

장영란은 “채연이 ‘늘 회식을 했다’고 말하더라. 나만 안 불렀다. 진짜 그 정도로 많은 분들이 (같은 프로그램 출연자임에도) 나를 무시했다”고 털어놔 모두를 안쓰럽게했다.

장영란의 갑작스러운 고백에 놀란 제작진은 “어떻게 그럴수가 있냐”며 믿지 못하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자 장영란은 “그때 내가 매니저가 없었다. 친구랑 같이 와서 친구가 도와주면 옷 입고, 나 혼자 있고 그러니까. 그냥 나는 (연예계 일원으로 받아들이지않고) 패스했던 것 같다. 그 얘기 듣고 충격먹었다”고 상처가 컸다고 전했다.

유튜브 제작진은 자막을 통해 “채연님은 영란이 사정이 있어 안 온 줄 알았다고 합니다”라고 밝혀 채연의 입장도 대변해줬다.

장영란은 “옛날 생각하니까 짠하다”며 남다른 소감을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