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혜진, 16기 상철 저격? “사람 정신병 취급, 바람 정당화하지 말길”

159

ENA·SBS Plus ‘나는 솔로’ 16기 상철에 대한 사생활 폭로를 했던 MBN ‘돌싱글즈4’ 출연자 변혜진이 또다시 “바람을 정당화하지 말라”며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변혜진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앞으로는 대응 안 한다. 그저 인터뷰 속 내용이 상대방과 확인한 사실이었음을 충분히 알렸다 판단하고 피드 내렸다”라고 적었다.

변혜진 / 변혜진 인스타그램

이어 “사람 말을 믿지 말라. 뒷받침하는 근거만 봐라. 그걸로 본인이 직접 판단하라”며 “많이 떠들고 오만가지 이유 다 갖다 붙여 보라. 서로 좋다고 만난 사람 정신병 취급하며 가해자 만들고 본인은 피해자 만들면서 바람을 정당화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끝으로 “그리고 괜히 끼어들어 논점 흐리지 말라”고 덧붙였다. 변혜진이 특정인을 지목하진 않았지만 최근 폭로전으로 갈등을 빚었던 16기 상철을 저격하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다.

앞서 변혜진은 16기 상철과 열애설이 불거진 바 있다. 이후 상철은 지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이 사실을 인정하며 “한국에 있는 동안 잘해줘서 만났고 미국 돌아와서 깔끔하게 헤어졌다. 좋게 헤어졌고 우리가 사귀는 거 주변 사람들은 다 알았다”고 밝혔다.

변혜진 역시 “상철이 사귀자 했고 사귄 것은 맞다”라면서도 “하지만 사귀자는 말을 들은 다음 날 상철의 여친이라는 분에게 연락이 왔다”며 상철이 양다리를 걸쳤다고 폭로해 논란이 일었다.

변혜진은 “여자분이 나와 또 다른 여자까지 셋 중에 고민하고 있다는 얘기를 들었다. 어떻게 내게 전날 사귀자고 했던 사람에게서 이런 이야기가 다음 날 들려서 이건 아닌 것 같았다”며 “이걸 어떻게 사귄다고 할 수가 있냐. 이런 것들 때문에 관계 정리했다”고 주장했다.

16기 상철 / 상철 인스타그램

이에 상철은 “같은 수위로 맞대응하는 것은 진흙탕 난장판을 초래하기에 이것이 저의 마지막 입장이니 참고해달라. 더 이상 이 문제를 논하고 싶지 않고 다 각자 삶을 살기 원한다”는 짤막한 입장을 내놨다.

이런 가운데 이번엔 16기 영숙이 상철로부터 지속적으로 음란성 메시지를 받았다고 폭로하고 나섰다.

영숙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늙은 저질 미국인아 순진한 척 그만하고 카톡 짜깁기해서 날 모함하지 않았으면 내가 오픈 안 했지”라며 상철과 나눈 메시지 일부를 공개했다.

공개된 메시지 속에는 다소 수위 높은 성적인 이야기들이 담겼다. 논란이 불거지자 상철은 “영숙, 영철, 영수, 혜진이 본인들의 망가진 이미지를 나를 공격하여 회복해 보려고 나의 사생활을 무슨 금 캐듯이 샅샅이 뒤지고 있다”며 “내가 성적 농담을 친 섹드립 대부분은 짜깁기지만 서로 좋아하는 성인 남녀 간의 진한 대화, 섹드립은 전혀 문제 될 것 없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