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머·안현모, 결혼 6년 만에 파경 (+이혼 사유)

98

‘브랜뉴뮤직’ 대표 라이머(46)와 방송인 안현모(40)가 이혼했다.

6일 디스패치는 이 같은 내용을 단독으로 보도했다.

‘브랜뉴뮤직’ 대표 라이머와 방송인 안현모 / 뉴스1

보도에 따르면 라이머와 안현모는 지난 5월 파경을 맞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써 지난 2017년 결혼한 지 6년 만에 각자의 길을 걷게 됐다.

두 사람은 별거 기간을 거치며 이혼 조건 등을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재산 분할 등을 결론내고 이혼 도장을 찍었다고 매체는 전했다.

이혼 사유에 대해서도 전해졌다. 매체는 둘의 성격 차로 알려진다며 “서로를 비방하지 않는다”는 별도의 약속도 한 것으로 전해진다고 귀띔했다.

해당 보도가 나가자 같은 날 브랜뉴 뮤직 측 관계자는 뉴스1 등에 “최근 라이머 대표와 안현모의 이혼 조정 절차가 마무리 되었다”고 알리며 “두 사람은 친구로 남기로 했으며 서로의 미래를 응원하기로 했다”고 공식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라이머는 지난 1996년 래퍼로 데뷔해 활동했다. 현재 ‘브랜뉴 뮤직’ 수장으로서 걸출한 래퍼들을 키워내는 등 프로듀서로서 명성을 쌓고 있다.

안현모 전 기자는 SBS CNBC 외신 기자 겸 앵커로 활약하다 보도국 기자로 이직했다. 현재 방송인으로서 다양한 프로그램 등에 출연하며 활약 중이다.

두 사람은 부부 예능 프로에 동반 출연해 결혼 생활을 공개하기도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