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단적 선택을 빌미로 친딸 협박하는 엄마, 서장훈 분노

131

친엄마 때문에 고통 받는 딸의 사연이 전해졌다.

30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극단적 시도를 일삼아 협박성 연락을 하는 엄마때문에 괴롭다는 여성이 나왔다.

사연자는 “엄마가 협박식으로 연락을 했는데 손을 그어서 극단적 선택 협박 시도를 했다”고 털어놨다.

사연자가 초등학교 3학년이었을 때 엄마는 아이가 보는 앞에서 잔인한 방법으로 극단적 시도를 했다고 한다.행동뿐만 아니라 ‘너 때문에 죽는 거다’라는 끔찍한 말까지 했다.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사연자는 “고2 때는 나를 때려서 고막을 터지게 하기도 했다. 알코올 중독 증세도 보였고 비상식적 행동을 하고 다음날 까먹는다”라며 “뉴스에 나오는 약물 오남용을 하는데 약을 병원에서 상담 받고 받아오는 게 아니라 술이랑 섞어서 만든다. 병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사연자는 “고2 때 부모님이 이혼했다. 아빠는 착한 편이셨고 네 식구가 살던 아파트에서 엄마가 나갔고 집은 엄마 명의였다. 나와 아빠에게 나가라고 했다”라며 “양육권은 아빠가 가졌고 재산을 엄마가 가져갔고 이후 나는 자취를 하기 시작했다”라고 말했고 이어 엄마의 협박 메시지도 공개했다.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사연자는 “엄마가 보험 일을 했고 유리하게 재산을 받아서 먹고 사는 데 문제가 없고 회사 사람들과 문제가 있는 것 같다. 전 남자친구에게 수천만 원을 보낸다”라며 “동생이 있는 곳에서 남자친구와 놀고 동생도 내쫓았다. 짐도 밖에 내보내기도 했다. 동생도 짐 챙겨서 우리 집으로 왔는데 엄마가 그걸 왜 받아주냐면서 ‘끝을 보여줘? 내가 죽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엄마가 동생에게 해코지 할까봐 연락을 끊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사연자는 “아빠도 본인이 어떻게 할 수가 없는 부분이다”라며 “이모 두분이 계시고 외삼촌도 계시는데 연락이 안 된다. 외할머니가 오히려 내게 책임을 묻기도 했다. 엄마가 내가 몸을 판다던지 마약을 한다던지 유언비어를 할 정도였다”고 덧붙였다.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MC 서장훈은 “연을 끊어라”라는 냉정한 조언을 해줬다.

그는 “외가 식구들은 정신적 상담을 받게 해야 한다. 힘든 짐을 이 아이에게 지어놓고 어떻게 이렇게 무책임할 수가 있냐”라며 분노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