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혜진, 이선균 ‘마약 스캔들’ 터지자마자 한 일…아빠와 아들 ‘격리’였다

330
배우 이선균-전혜진 부부 / 뉴스1

배우 이선균과 전혜진의 아들들이 모두 한국을 떠났다.

텐아시아는 두 배우의 둘째 아들이 최근 해외 유학길에 올랐다고 27일 보도했다. 첫째 아들은 이전부터 미국에서 유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둘째 아들은 이선균 마약 혐의 이후 빠르게 출국했다.

이는 전혜진의 판단으로 전해졌는데, 남편의 스캔들로 인해 아이들에게 부정적인 영향이 갈 것 같다는 판단하에 내린 것으로 보여진다.

매체는 전혜진 지인의 말을 인용해 “이선균 마약 관련 최초 보도가 나온 이후 전혜진이 가장 먼저 아들의 유학부터 준비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는 지난 24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이선균을 불구속 입건했다.

앞서 이선균은 유흥업소 여성 종업원 A씨 자택으로 알려진 서울 강남 모처에서 대마초 등 마약을 여러 차례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이에 경찰은 추가 조사를 통해 이선균이 대마초뿐만 아니라 다른 종류의 마약도 투약한 사실을 확인해 관련 혐의를 추가했다.

또한 이선균은 A씨로부터 협박을 당해 3억 이상을 뜯겼다고 주장하며 A씨 등 2명을 공갈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검찰은 최근 이 사건을 경찰에 이송했다.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