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전청조, 남현희와 만나던 기간에도 트랜스젠더 ‘남성’에게 사적 접근

237
이진호가 공개한 전청조 / 유튜브 ‘연예 뒤통령이진호’

펜싱 국가대표 출신 남현희 재혼 상대로 알려졌던 전청조가 몇 개월 전 트랜스젠더 유튜버에게 접근한 사실이 밝혀졌다.

26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전청조 관련 기사에 트랜스젠더 남성 유튜버가 남긴 댓글이 주목받고 있다.

자신을 FTM(트랜스젠더 남성) 유튜버 노네임이라고 밝힌 그는 “5월쯤 전청조에게 후원 관련 연락을 받았다”라며 “자신의 학생이 성별 정정을 한다며 접근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전청조가) 성별 정정을 하기 위한 서류와 필요한 수술 등에 대해 자세히 알려 달라고 했다. 다 알려줬고 약속했던 후원은 미뤄지다 결국 없어졌지만 그건 괜찮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느 날은 남현희 선수를 보여주더니 본인이 새로운 투자 사업을 한다고 일반인은 못 끼지만 특별히 끼워주겠다며 1000만 원 투자를 요구했다. 다행히도 주진 않았다. 기사를 보고 어안이 벙벙하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전청조는 남현희의 재혼 상대이자 ‘미국에서 나고 자란 재벌 3세이자 예체능 교육 및 IT 관련 일을 하는 사업가’라고 소개됐다.

그러나 이후 전청조의 성별은 여성이며 파라다이스 그룹의 혼외자인 재벌 3세라고 사칭하면 사기를 벌인 전과자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판결문에 따르면 전청조는 7가지 사기 행각을 벌였다.

결국 남현희는 전청조와의 관계를 정리했으나, 전청조가 남현희 모친 집을 찾아와 여러 차례 문을 두드리는 등의 스토킹 행위를 저질러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이 과정에서 전청조는 자신의 주장과는 달리 주민등록번호 뒷자리 숫자가 ‘2’로 시작하는 여성이라는 것이 밝혀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