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프로 종사자, 유부남 이선균을 ‘VIP 손님’으로 꼽았다 (디스패치 보도)

403

디스패치가 23일 배우 이선균 관련 단독 보도를 했다.

디스패치는 이선균 마약 혐의 사건 제보자가 강남 지역 ‘텐프로’ 종사자라고 보도했다. 또 해당 종사자는 마약을 투약한 VIP 손님 중 한 명이 이선균이라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배우 이선균 / 뉴스1

이와 관련해 디스패치는 23일 보도에서 “이선균 마약 수사는 9월 중순, 한 제보로 시작됐다. 강남 지역 텐프로(G 업소) 종사자 A 씨가 VIP 손님들과 마약 투약을 한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인천(경찰)청은 A 씨에 대한 수사를 시작했다. 주거지를 압수 수색했고 휴대전화 포렌식도 들어갔다. 이선균은 A 씨 조사 과정에서 포착됐다. A 씨 등의 입에서 실명이 거론된 것. 경찰은 다수의 정황 증거를 확보, 이선균을 피의자로 전환했다”라고 했다.

보도에 따르면 텐프로 종사자 A 씨와 연관된 마약 투약 혐의자는 지금까지 이선균 등 모두 8명이다. A 씨는 현재 구속된 상태다. 이선균과 B, C 씨는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됐다. 나머지 4명은 내사 단계다. (디스패치 기사 보기)

1975년생인 이선균은 2009년 배우 전혜진과 결혼했다. 이들 부부는 자녀 두 명(아들)이 있다.

배우 이선균 / 뉴스1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상 대마 등 혐의로 이선균을 형사 입건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은 같은 혐의를 받는 서울 강남 유흥업소 여종업원 A(29) 씨를 지난 주말 구속했다. 또 같은 유흥업소에서 일한 20대 여종업원은 불구속 입건했다.

유흥업소 여종업원 A 씨는 올해 이선균과 10여 차례 전화 통화를 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이선균은 올해 초부터 서울에 있는 유흥업소 여종업원 A 씨의 자택에서 여러 차례 대마초 등 마약을 투약한 의혹을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강남 유흥업소에서 마약이 유통된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하는 과정에서 이선균과 관련한 내용도 입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가운데 디스패치는 “이선균을 공갈 협박한 인물은 A 씨. 그는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텐프로 종사자와 동일 인물이다. A 씨의 협박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이선균 측은 약 3억 5000만 원을 피해액으로 주장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