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6만 유튜버 “로또 당첨금 도둑맞았다” 충격 영상 확산

129

구독자를 416만 명이나 보유한 유튜버 허팝이 로또 당첨금을 도둑맞았다.

지난 17일 허팝은 ‘당첨된 로또 종이는 여기 있는데 누군가가 이미 돈을 받아 갔다고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그는 “로또 당첨금을 받으려 매장에 갔더니 이미 돈으로 바꿔 간 로또라 바꿔줄 수 없다더라. 그런데 로또 용지는 나한테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허팝은 복권 판매점 여러 곳을 방문해 거듭 당첨금 지급 현황을 확인한 뒤, 매장 직원에게 상황을 설명했다.

허팝은 “당첨 용지가 내게 있는데, 당첨금을 받으려 (매장을)방문해 보니 이미 지급된 로또라더라. 그런데 돈을 지급받았으면 종이가 내게 있는 게 말이 안되지 않냐”며 “에러로 인한 것이냐”고 물었다. 이에 직원은 “에러가 아니라 누군가 돈을 받아 간 것”이라 주장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뉴스1

결국 허팝은 로또 복권 고객 문의 센터에 전화해 상황을 얘기한 후에야 당첨금을 지급한 매장의 정보와 시간을 알 수 있었다. 확인 결과 로또는 지난 4일 한 매장에서 수령됐다.

이에 허팝은 “어떻게 된 일인지 찾아냈다”며 “용지의 큐알코드나 바코드로 매장에서 인식 후 돈을 지급하는 구조인데, 종이가 훼손될 시 복권에 적혀있는 인증 숫자를 매장에 전달해 돈을 받아 간다더라. 그 과정에서 숫자를 잘못 입력했고, 그게 내가 갖고 있는 로또의 고유 번호였거나, 마음대로 입력한 숫자가 내 로또의 고유번호와 일치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매장 측은 “오류가 있었던 것 같다”며 계좌로 당첨금 5000원을 입금해 줬다.

허팝은 “큐알코드나 바코드로 용지를 인식해야만 당첨금을 지급하는 줄 알았는데 로또 용지에 적힌 고유번호로도 가능한 것 같다. 이 영상을 통해 나 같은 피해자가 생기지 않길 바란다”고 전하면서 “다른 판매점들에 여쭤본 결과, 로또 당첨 시 용지를 기계에 넣으면 자동으로 당첨 여부를 인식하는 구조라더라”라고 말했다.

유튜브 ‘허팝Heopop’

앞서 허팝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로또 1000만 원어치 샀는데 1등 당첨되는 건가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허팝은 “이번에는 로또 1000만 원어치를 사서 확률적으로 많이 사면 1등 당첨 확률이 올라가는지 확인해 보겠다”고 했다.

로또는 1인 1회 10만 원까지 구매할 수 있다. 허팝은 “여러 번, 다양한 지점에 가서 10만 원어치를 계속 살 순 있다”며 “혹시라도 이것도 막아야겠다 싶으면 이 영상을 토대로 더욱 강한 규제를 해주시면 되겠다”고 했다.

총 당첨액은 176만 원이었다. 5등 5000원은 222장 나왔고 4등 5만원은 13장 나왔다. 1, 2, 3등은 단 한 장도 없었다. 허팝은 “로또를 이렇게 많이 사나, 한 장을 사나 결과는 결국 운에 맡겨야 하는 것 같다. 로또에 많은 돈을 투자하지 말고 한 번씩 재미로 소소한 기대를 가지면서 하길 바란다”고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