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흙탕 된 ‘나는 솔로’ 16기 싸움…영숙, 옥순 지지한 정숙도 ‘저격’ (+카톡 내용)

239

‘나는 솔로’ 16기 방송은 끝났지만, 그들을 둘러싼 갈등은 계속되고 있다.

‘나는 솔로’ 16기 정숙 / 정숙 인스타그램

SBS PLUS·ENA ‘나는 솔로’ 16기 돌싱 특집 영숙은 지난 10 같은 기수 출연진들과의 채팅방 내용을 공개했다.

공개된 내용에 따르면 영숙은 옥순이 자신을 고소한다는 내용의 기사를 공유했다. 기사에는 16기 광수, 16기 정숙, 9기 옥순이 16기 옥순의 고소 게시글에 ‘좋아요’를 눌렀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어 영숙은 “친하게 잘 지내시길 바라요. 이제 왔다 갔다 하지 마시고. 옥순님은 그렇게 고맙다 하는데. 고소하라니 그렇게 동생들한테 옥순님 욕한 거 사과하고 친하게 지내세요. 이제. 정숙님”이라고 말했다.

영숙이 공개한 ‘나는 솔로’ 16기 단체 채팅방 / 영숙 인스타그램

이는 영숙이 옥순의 게시글에 ‘좋아요’를 누른 정숙에게 직접적으로 ‘왔다 갔다 하지 마시고’라고 직접적으로 저격한 것이다. 이를 보아 영숙은 고소 내용에 ‘좋아요’를 누르고 지지 의사를 보이는 정숙에게 실망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영숙은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 중 ‘옥순에게 자격지심 있냐’는 질문에 “내가 왜 그 사람한테 자격지심이 있냐. 나는 내 아들도 있는데. 그리고 무슨 이상한 말이 흘러갈지 모르겠는데 제가 굳이 언급을 할 필요는 없는 것 같다. 궁금하면 그 사람한테 물어봐라”라고 저격했다.

‘나는 솔로’ 16기 영숙 / 영숙 인스타그램

이어 “예전에 나에게 ‘네가 힘들 때 네 아이랑 언제나 손을 내밀면 도와줄 수 있으니까 언제든 살다가 힘들 때 연락하라’고 카톡을 한 적이 있다. 요한이 아빠(시댁)가 더 능력 있고 요한이 할아버지가 굉장한 재력이 있는데 굳이 왜. 자기가 10만 원, 5만 원이라도 스스로 벌고 있는 게 아닌데 대체 뭘 도와주겠다는 거냐”라고 비난했다.

이에 옥순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나는 솔로’ 방송이 끝난 후부터 하루가 멀다하고 매일같이 같은 기수 영숙이 방송으로 제 안 좋은 이야기를 하시더라”라며 “본인 얘기만 하면 될 것을 왜 남 이야기하면서 하는 건지 이해할 수 없다”고 고소를 선언했다.

‘나는 솔로’ 16기 옥순 / 옥순 인스타그램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