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국 치닫는 ‘나는 솔로’ 16기 … 옥순·영숙 카톡 내용까지 싹 공개됐다 (+증거)

432

각종 논란에 휩싸였던 SBS PLUS·ENA ‘나는 솔로’ 16기가 방송이 끝난 후에도 잡음이 끊이질 않고 있다. 최근 옥순이 영숙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한다고 밝힌 가운데 두 사람이 나눈 대화 내용까지 공개됐다.

10일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갤러리에 옥순이 DM(다이렉트 메시지)를 통해 공개한 듯한 ‘나는 솔로’ 16기 단체 대화 내용 일부가 게재됐다.

나는 솔로16기 영숙-옥순이 주고 받은 대화내용 / 디시인사이드 갤러리

해당 대화 내용에 따르면 영숙은 옥순에게 “언니 인스타그램 계정만 유일하게 오픈됐다. 이미 1만 명이 넘었다. 많이 받아줬나 보다”라고 물었고 옥순은 “계정 닫고 안 받고 있다”라고 해명했다.

이에 영숙은 “언니 돈 제일 많아 보인다더라. 어쨌든 예쁘고 돈 많고. 내가 희생되고 시청률 잡았으면 됐다. 나로 인해 최고의 1분이 나왔다니 감사하다. 즐긴다. 이제”라고 비아냥거렸다.

옥순은 “즐겨야 하는데 즐기지 못하는 내 마음가짐이 싫다. 처음이니 그런 거겠지. 최고의 1분 대박이다. 영숙이 덕이면 영숙이한테 고마워 해야 하지만 영숙이에게 안 좋은 거로 우리가 좋아지는 건 싫다”라고 걱정했다.

또 팔로워 수 증가에 대해 “오해하는 거 같아 얘기하는 거다. 1만 넘은 건 비공개 전이고 비공개 우리 다같이 하자고 했을 때부터 나는 누구 한 명 받아 준 적 없다. 네가 의심하는 거에 해명하는 것도 웃기고 암튼 그런 오해는 안 했으면 해”라고 설명했다.

나는 솔로 16기 / SBS PLUS·ENA

영숙 역시 “의심은 무슨. 내가 팔로우 걸 때 언니는 9300대였거든. 그런데 갑자기 1만 3000이 되었네. 신기하고 아이러니하다”라며 “누군지는 모르겠지만 작가님인지 다른 이가 그렇게 글도 썼더라. 괜히 신경 쓰이게 해서 미안하다”라고 답했다.

옥순은 “괜히 오해할까 봐 정직하게 말하는 거다. 방송 열심히 찍고 정보 새어 나가면 안 되니 다 같이 약속하고 비공개한 거잖아”라며 대화를 마무리하려 했으나 영숙은 또다시 “그래 알겠다. 그럼 9300명이 어떻게 1만 3000명이 됐냐”라고 재차 물었다.

두 사람의 갈등의 골이 깊어진 것은 영숙이 자신과 관련된 소문을 퍼뜨린 사람이 옥순이라고 오해하면서부터다.

이후 영숙은 “오해해서 화낸 부분이 옥순에게 가장 미안하다”면서도 “옥순이 내 연락을 일방적으로 받지 않고, 연락처를 차단했다”고 주장해 또다시 불화설이 제기됐다.

또한 영숙이 라이브방송 등을 통해 옥순의 집안, 이혼 관련 루머 등을 여러 차례 연급하면서 두 사람의 갈등 골이 깊어졌다.

결국 옥순은 “방송이 끝난 후부터 하루가 멀다 하고 같은 기수 영숙분께서 (라이브) 방송으로 제 안 좋은 얘기를 하시더라”며 “방송도 끝났고 이제 서로 큰 싸움이 들어갈 것 같다. 대형 로펌으로 전면 명예훼손 들어가겠다”고 경고했다. 이와 관련해 영숙은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1
0
+1
0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