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르면 입 닫아”… ‘나는 솔로’ 16기 영숙, 네티즌과 설전 무슨 일?

163

SBS PLUS·ENA ‘나는 솔로’ 돌싱특집에 출연한 16기 영숙이 악플러들과 설전을 벌였다.

지난 4일 ‘나는 솔로’ 16기 최종화 방송 이후 유튜브 ‘촌장 엔터테인먼트’에서 라이브 방송이 진행됐다.

나는 솔로 16기 영숙 / 유튜브 촌장엔터테인먼트

이날 방송에는 옥순, 영호를 제외한 출연자들이 모습을 드러냈고 영숙은 당초 불참 선언을 했지만, 방송 중반 깜짝 등장했다.

앞서 영숙은 “라방을 켜서 제가 큰 거 하나 드리겠다. 놀라지 말고 마음의 준비하고 라방 켜라. 마지막 큰 거는 뭐하나 터뜨려 줘야죠”라는 의미심장한 발언을 해 이목을 끌었던 바 있다.

‘나는 솔로’ 16기 마지막 회 방송 후 진행되는 라방에 불참하는 영숙이 동시간대에 개인 방송을 켠다고 예고한 만큼 일각에서는 출연자들과의 불화, 갈등 등을 폭로하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기도.

그러나 영숙이 언급한 ‘큰 거’는 본인이 ‘나는 솔로’ 16기 라방에 등장하는 것을 의미했던 것이었다.

나는 솔로 16기 영숙 / 영숙 인슽타그램

영숙은 “원래는 안 나오는 거였는데 제작진분들이 상철을 닮았는지 너무 집요하다”라며 “원래 계획이 없었는데 제가 따뜻하다 못해 너무 뜨거운 사랑을 받아서 직접 얼굴을 뵙고 인사드리는 게 도리라고 생각해 이렇게 왔다”라고 참석 이유를 밝혔다.

또 이날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옥순에 대해 “오늘 올 것이라 기대했다. 언니랑 분명 사이가 돈독하고 괜찮았는데 왜 이렇게 됐는지 모르겠다. 만나면 얘기하고 풀면 될 것 같은데 언니가 안 와서 아쉽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순자가 웃음을 짓자 영숙은 “왜 그렇게 웃냐”고 정색해 분위기를 싸하게 만들었다.

방송 이후 일부 누리꾼들이 이러한 영숙의 행동에 대해 “사람 꼽주는 것도 가지가지다. 웃지도 못하나. 비웃는 것도 아니고 참 어이가 없다. 자기가 주인공인 줄”, “순자한테 뭘 웃냐는 듯 그러냐. 라이브 방송에서도 저런 분위기면 어떨지 안 봐도 보임. 광수 표정이 다 말해줌. 옥순은 무서워서 피한 게 아니라 더러워서 피한 듯” 등의 댓글을 남기며 지적을 쏟아냈다.

영숙은 “주인공인데 몰랐냐. 이미 슈퍼 히로인이다. 주인공 했다”, “모르면 가만 입 닫아라. 어디서 함부로”, “비웃는데 그래서 왜 웃냐 했는데 이게 이 난리다”, “말 안 하면 안 한다고 난리, 해주면 한다고 난리. 어떻게 해야 하냐”라고 맞받아쳤다.

네티즌들과 설전을 벌이던 영숙은 현재 SNS를 비공개로 전환한 상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