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싱걸 출신’ 오윤아가 겪은 일…“카메라 감독님이 가슴을 줌인 하더라”

176

배우 오윤아가 신인 시절 겪었던 부당한 사건을 공개했다.

MBC에브리원 ‘나는 지금 화가 나 있어’ 방송 캡처

지난 26일 방송한 MBC에브리원 ‘나는 지금 화가 나 있어'(이하 ‘나화나’)에는 배우 오윤아와 한채영이 동반 출연했다. 이날 오윤아는 본인에 대한 편견으로 일상에서 노이로제가 얼린 사연을 공개했다.

그는 “내가 레이싱걸 출신이다 보니 섹시한 이미지가 있었다. 오디션을 보면 카메라 감독님들이 장난을 치셨다. 첫 촬영을 나가면 긴장되지 않나. 그때 당시만 해도 신인이다 보니 말을 못했다. 우리 때만 해도 컴플레인을 건다는 건 있을 수도 없는 일이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춤추는 신이었는데 갑자기 가슴으로 줌인이 들어왔다. 필요도 없는 신이었다. 이후로도 몇 번이나 그런 일이 있어서 울면서 매니저에게 ‘하차해야겠다’고 이야기한 적이 있었다”며 “초반에 레이싱걸 이미지가 많으니 노출이 많은 영화들이 많이 들어왔다”고 털어놨다.

MBC에브리원 ‘나는 지금 화가 나 있어’ 방송 캡처

자신에 대한 편견 때문에 옷을 단정하게 입고 다녔다는 오윤아는 “한여름에 이보영 언니랑 밥 먹는 자리에 목티를 입고 나갔다. 이보영 언니가 ‘여름에 무슨 목티를 입었느냐’고 놀랐다”며 “노이로제가 걸려서 누구를 만날 때 짧은 미니스커트를 안 입었다. 지금은 잘 입는데 그때는 아무것도 못 입었다”라고 회상했다.

한편 ‘나화나’는 대한민국 ‘화’ 전문 MC들이 화풀이 장을 오픈, 화제의 게스트를 초대해 그들의 화 유발 비밀 토크를 듣고 화풀이 노하우를 대방출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