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업자에게 고소당한 ‘나는 솔로’ 16기 광수, SNS에 이런 게시물 업로드했다

180

SBS PLUS·ENA ‘나는 솔로’ 16기 돌싱특집 출연자인 광수가 동업자로부터 피소됐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제작진이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앞서 스포츠서울은 지난 26일 16기 광수가 스타트업 기업 동업자 A씨로부터 고소를 당했다고 보도했다.

나는 솔로 16기 광수 / SBS PLUS·ENA

보도에 따르면 A씨는 광수가 약속한 주식매수대금을 주지 않았다며 이날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주식매수대금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A씨는 광수와 헤어 드라이기를 개발 판매하는 주식회사 B사를 설립했다. 광수는 2~3인의 소규모 회사 안에서 대표와 경영을 맡았고, A씨는 디자인과 내부 인사업무를 맡았다.

회사를 시작할 때는 광수가 지분을 100% 갖고 있었지만, 이후 주식양도와 유상증자 등으로 A씨에게 지분이 50% 이전됐다.

A씨에 따르면 광수는 A씨가 퇴사할 경우 주식을 광수나 회사에 반납하지만, A씨가 3년의 최소근속의무기간을 채우고 퇴사하면 액면가의 200배로 매수하기로 약속했다.

나는 솔로 16기 광수가 업로드한 게시물 / 16기 광수 인스타그램

이후 A씨가 3년 최소근속의무기간을 채우고 퇴사했으나 광수가 약정된 4억 원의 주식매수대금을 주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나는 솔로’ 측은 “광수는 A씨 측의 일방적인 주장과 달리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며 “구체적인 사항은 제작진이 입장을 밝히기가 어렵다”고 밝혔다.

해당 논란 속 광수는 자신의 SNS에 “너는 내 취향 저격, 비 오는 날엔 포차지”라는 문구와 함께 음주 사진을 업로드했다.

16기 출연자 광수는 자기소개 당시 두 번의 이혼을 경험했으며 대기업 연구원 출신 스타트업 회사 대표라고 밝힌 바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