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우 “정치 제안, 양쪽에서 많았다…뱃지 단다고 인생 안 달라진다”

175

배우 김승우가 깜짝 놀랄 말을 꺼냈다.

26일 유튜브 채널 ‘김승우WIN’이 개설된 가운데 “[속보] 21대 총선 관련 김승우의 중대 발표”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김승우는 “유튜브 하셔야죠”라는 PD와 작가의 제안에 “안 그래도 관심은 있었는데 내가 할 만한 게 있나?”라며 시큰둥해했다.

토크 유튜브를 하자는 PD와 작가의 제안에 김승우는 “토크가 너무 많으니까 차별화가 되면 할 수 있을 것 같다. ‘승승장구’와 ‘판도라’에서 사람을 워낙 많이 만나서 굿 리스너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김승우 / 뉴스1

PD는 “‘판도라’ 하면서 정치인 많이 만났겠지만, 정치인들이 본인 개인적인 이야기를 하실 기회가 없었다. 술자리에서 재밌는 이야기는 너무 재밌는데 그런 걸 하면 어떨까”라고 제안했다.

그러자 김승우는 “내가 정치 유튜버를 하라고?”라고 반문하며 “나는 (정치 성향이) 가운데에 있는 사람이다. 어깨가 너무 무거워진다. 내가 국회의원들 이미지 관리를 왜 해주냐”라고 답했다. 이어 “그러면 김승우를 정치인으로 보는 사람도 있을 것”이라고 했다.

뉴스1

그는 “이미 그런 오해를 많이 받지 않았냐. 이거 하면 더 받을 수도 있다”라는 말에 김승우는 “너희는 알겠지만, 예전에 나는 제의를 많이 받았다. 그것도 양 쪽에서. 만약에 내가 어느쪽에 치우쳐 있었으면 제안을 안 했을 거다. 실제로 나는 대한민국 국민이고 누구의 편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나이 50 넘어서 뱃지 하나 단다고 내 인생이 뭐가 달라지냐”라고 덧붙였다.

김승우는 “콘셉트는 잘 잡은 것 같다”라고 만족감을 드러내며 “정치 이야기 좀 덜 하고 정치인 인생에 대해서 들어볼 것. 정치인 이후에는 학자, 예술가 등 차근차근 성공한 사람을 만날 것”이라고 했다.

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