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4개월간 활동 뜸했던 ‘섹시 아이콘’ 선미, 드디어 움직이기 시작했다

320

그룹 원더걸스 출신 솔로 가수 선미가 1년 4개월 만에 가요계에 돌아온다.

소속사 어비스컴퍼니는 최근 “선미가 10월 중 발매를 목표로 컴백을 준비 중이다”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선미 / 어비스컴퍼니

소속사에 따르면 현재 선미는 현재 신곡 뮤직비디오 촬영까지 마치고 발매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선미의 컴백은 지난해 6월 발매된 디지털 싱글 ‘열이 올라요 (Heart Burn)’ 이후 약 1년 4개월 만이다.

2007년 그룹 원더걸스 멤버로 데뷔한 선미는 2010년 돌연 탈퇴를 선언했다. 원더걸스를 떠난 뒤 한동안 연예계 활동을 접었던 선미는 2013년 8월 첫 솔로 앨범을 발매했다. 당시 선미는 그룹 활동 때와는 사뭇 다른 섹시한 매력을 발산해 화제를 모았다.

홀로서기에 나선 선미는 솔로 데뷔곡 ’24시간이 모자라’를 시작으로 ‘가시나’, ‘주인공’, ‘누아르’, ‘날라리’, ‘보라빛 밤’, ‘꼬리’ 등 발매하는 곡마다 파격적인 콘셉트와 중독적인 멜로디로 리스너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2023년 고려대학교 축제 무대에 오른 선미 / 선미 인스타그램

최근에는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브이로그, 라이브 영상, 활동 비하인드 스토리 등이 담긴 영상을 공개하며 팬들과 소통 중이다.

1년 4개월간 공백기를 이어간 선미가 이번 신곡에서는 어떤 음악을 선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