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암 말기, 1년 시한부…” 김민아, 어제(21일) 방송에서 눈물 흘리며 꺼낸 이야기

960
김민아 인스타그램

방송인 김민아가 아버지가 폐암으로 시한부 판정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지난 21일 방송된 채널A ‘나는 몸신이다 시즌2’에서는 폐암 관련 건강 비법이 소개됐다.

채널A ‘나는 몸신이다 시즌2’

이날 김민아는 “우리 아버지는 내가 중학교 때 담배를 끊었다. 약 20년째 금연이고 운동도 열심히 했다. (아버지가) 공무원이어서 매년 건강 검진도 받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근데 작년에 이상하게 기침이 나서 검사를 받으러 갔는데 폐암 말기 판정을 받았다”며 “1년밖에 못 산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지금 1년 넘게 투병을 하고 계신다”고 눈물을 흘렸다.

이어 “건강하다 믿었고 한 달 전만 해도 소주 한잔하며 일상을 보냈는데 기침 하나에 갑자기 돌아가신다고 해서 이상하고”라며 말을 잇지 못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끝으로 “최근에는 하루가 다르게 안 좋아지는 게 보인다. 아버지는 ‘차라리 모를 걸’이라고 하시더라. 무서운 병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나는 몸신이다 시즌2’는 건강을 소재로 한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흉부 엑스레이, 자료사진 / create jobs 51-shutterstock.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