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미집’ 크리스탈(정수정), 오정세와 첫 베드신 비하인드…“필요한 장면”

697

그룹 에프엑스 출신 배우 크리스탈(본명 정수정)이 인생 최초로 베드신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정수정은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거미집’ 개봉 기념 인터뷰를 진행했다.

배우 크리스탈(정수정) / 바른손이앤에이

‘거미집’은 1970년대, 다 찍은 영화 ‘거미집’의 결말만 바꾸면 걸작이 될 거라 믿는 김감독(송강호)이 검열, 바뀐 내용을 이해하지 못하는 배우와 제작자 등 미치기 일보 직전의 현장에서 촬영을 밀어붙이는 이야기를 그리는 작품. ‘장화, 홍련’ ‘달콤한 인생’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이하 ‘놈놈놈’) 김지운 감독의 신작이다.

정수정이 연기한 ‘한유림’은 영화 속 영화 ‘거미집’의 젊은 여공 역을 맡은 주연 배우이자 차기작이 줄줄이 서 있는 1970년대 라이징 스타다. 바람둥이 톱스타 강호세와 묘한 러브라인을 형성하는 인물.

이날 정수정은 극 중 오정세와 선보인 베드신에 대해 “영화 속 영화의 장면이었고 꼭 필요했다. 별 무리 없이 잘 촬영했던 것 같다”며 “오빠의 도움을 많이 받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오빠 여기선 어떻게 해야 돼요’ 물으면 도와주고 대사도 맞춰줬다. 오빠가 워낙 아이디어 뱅크고, 애드리브하고 그러니까 예상치 못한 즐거운 연기를 하게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배우 크리스탈(정수정) / 바른손이앤에이

그러면서 정수정은 “(오정세가) 워낙 스윗하다. 내가 편하게 연기할 수 있게 많이 도와줬다”라고 오정세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한편 정수정을 비롯해 송강호, 임수정, 오정세, 전여빈 등이 출연하는 ‘거미집’은 오는 27일 개봉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