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 심성 착하다” 칭찬에…아내 손예진 딱 ‘세 글자’로 답했다

299

배우 손예진이 남편 현빈의 성품에 대해 언급했다.

배우 현빈 / 뉴스1

손예진은 지난 20일 유튜브 채널 ‘임진한클라스’에 게스트로 등장했다.

2년 전 프로골퍼 임진한과 친분으로 ‘임진한클라스’에 첫 출연했던 손예진은 2년 만에 재출연해 오랜만에 반가운 근황을 공개했다.

2년 새 배우 현빈과 결혼해 부부가 되고 아들을 품에 안은 손예진은 “팬분들도 너무 보고 싶었고 오랜만에 만나게 돼 설레인다. 그런데 걱정도 앞선다”며 “결혼하고 아기 낳느라 그동안 골프를 많이 못 쳤다”고 아쉬움을 털어놨다.

그러던 중 임진한은 “현빈 씨 얘기를 안 할 수가 없다”며 “현빈 씨 골프 너무 잘 치시지 않냐. 현빈 씨랑 골프 연습도 많이 가고 하시냐”고 물었다.

손예진은 “잘 친다”고 인정하며 “제가 ‘임진한클라스’ 출연 결정한 뒤로는 ‘가르쳐 달라’고 남편을 데리고 연습장에 갔다. 잘 가르쳐 준다”며 웃음 지었다. 임진한은 “현빈 씨랑 골프를 치면 드라이버 스윙이 준프로 수준이더라”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필드를 이동던 중 임진한은 두 사람의 과거 결혼식 당시 반응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남자분들이 ‘현빈 씨 좋겠다, 손예진 씨 같은 사람이랑 결혼했다’고 하더라. 반대로 여자분들은 ‘손예진 씨 좋겠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손예진은 “제가 조금 더 아깝다고 하지는 않았냐”라고 너스레를 떨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끌었다.

그런가 하면, 손예진은 남편 현빈의 성품에 대해서도 밝혀 눈길을 끌었다.
게스트 손예진 남편 현빈 칭찬하는 임진한 / 유튜브 채널 ‘임진한클라스’
손예진도 인정한 현빈 성품 / 유튜브 채널 ‘임진한클라스’
현빈에게 쏟아지는 칭찬 / 유튜브 채널 ‘임진한클라스’

임진한이 “현빈 씨는 심성이 착하다. 제가 보기에도 일품이다”라고 하자, 손예진은 직접 “착하다”라고 인정한 뒤 “오늘 칭찬의 날이냐. 제가 항상 남편한테 선생님 채널 나가라고 하는데 완벽주의자라서 그런지 더 잘 할 때 나가고 싶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배우 손예진 / 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