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무슨 일… 의류 사업 시작한 김종국, 때아닌 사과문 게재했다 (이유)

289

가수 김종국이 쇼핑몰을 오픈하며 의류 판매를 시작했지만 ‘가격 논란’에 휩싸였다.

그 이유는 일부 누리꾼들이 “티셔츠 가격이 너무 비싸다”고 지적했기 때문이다. 이에 김종국이 발 빠르게 해명, 사과했다.

의류 판매 사업 시작한 김종국 / 뉴스1

김종국은 지난 1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옷 입고 사는 고민 줄이려고 옷을 만들었습니다”며 “그냥 제 평소 감성대로 만들어서 착용감이 ‘촥’ 감기는(?) 그런 옷이다. 한정 수량으로만 판매합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제가 늘 입을 옷이라서 나름 신경을 많이 썼다”며 “감성이 맞다 싶으시면 믿고 구입해 주세요”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종국은 아래 쇼핑몰 링크를 첨부했다.

쇼핑몰에 따르면 김종국이 판매 시작한 티셔츠의 가격은 4만 2000원에서 4만 6000원 사이였다.

김종국이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글을 올리며 의류 사업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 유튜브’김종국 GYM JONG KOOK’

이에 일각에서는 때아닌 가격 논란이 일었다. 또 김종국이 홍보 과정에서 티셔츠 가격을 두고 “비싸지 않다”고 했던 말도 지적받았다.

일부 누리꾼들은 커뮤니티 댓글에 “에이. 너무 비싸다”, “티셔츠 한 장에 4만 원. 너무 비싸다”, “비싸다. 만원 후반대로 가격을 맞혀야 할 것 같다”고 지적했다.

반면 ‘비싸지 않다’고 주장하는 누리꾼들도 적지 않았다. 이들은 “비싼 편은 아닌 것 같다”, “5만 원도 안 되는데 비싼 건 아니지 않나”, “이게 비싸다니”, “다른 저가 쇼핑몰하고 비교하면 적당한 가격이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김종국이 운영하는 사이트 /아이언슈타인 공식 홈페이지
김종국이 가격 논란에 해명, 사과했다. / 유튜브 ‘김종국 GYM JONG KOOK’

이같은 사태를 의식한 듯 김종국은 “진정성 있게 말씀드리는데 그냥 막 티셔츠에 글씨만 찍는 느낌의 옷은 아니다. 성의 있게 만들었고, 나름 제가 옷을 입을 때 원단에 까다로운 편이어서 신경 좀 많이 썼다. 그리고 기능성 운동복이 아니라 일상복이니 오해 없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또 김종국은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었던 ‘옷 가격’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가격 부분도 다양하게 문의를 거쳐서 합리적으로 결정했다. 제가 영상에서 ‘비싸지 않다’고 표현한 부분이 객관적으로 고려되지 못한 표현이니 오해를 드렸다면 사과드리겠다”며 “이런 분야는 잘 모르다 보니 넓은 마음으로 이해 부탁드린다”고 해명했다.

김종국의 사과와 함께 쇼핑몰에 올라온 옷들은 빠른 속도로 품절되었다. 이에 김종국은 커뮤니티에 감사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많은 분의 관심과 응원 덕분에 빠르게 매진됐다. 또 한 번 놀람과 동시에 감동받았다”며 “수익금 전액을 의미 있는 곳에 기부하려고 한다. 함께해 주신 모든 분께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 전한다”고 덧붙였다.

판매 수익을 전액 기부하겠다고 밝힌 김종국 / 유튜브 ‘김종국 GYM JONG KOOK’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