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덩이에…” 이효리가 결혼 전 시어머니와 온천 갔다가 민망했던 이유

258

이효리가 엉덩이에 새긴 타투 때문에 민망했던 일화를 털어놨다.

타투 언급하는 이효리 /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해당 발언은 지난 4일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에서 나왔다. 이날 첫 번째 게스트로 등장한 이효리는 신동엽과 술잔을 기울이며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그러던 중, 신동엽은 이효리의 손목 타투를 유심히 보더니 “문득 궁금해졌는데… 이 타투는 뭔가를 심각하게 고민을 해서 한 거냐?”고 질문을 던졌다.

그러자 이효리는 “아니다. 진짜 심각하지 않다”며 “그냥 예뻐 보이니까 한 거고 요가도 이름이 있는데, 나는 그중에 ‘아난다’라고 새겼다”고 털어놨다.

이어 다른 타투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나머지는 사실 약간 세 보이고 싶고 남들과 달라 보이고 싶고… 왼팔 뒤에는 뱀이 있다. 모든 사람이 뱀을 싫어하고 너무 무서워하지 않냐. 그래서 ‘왜 뱀이 무슨 잘 못이 있냐’ 싶어서 뱀을 크게 새겼다”며 드러내 보이기도 했다.

그때 신동엽은 “지금 있는 타투 중에서 ‘이거 하나는 완벽하게 없애고 싶은 게 있냐’고 돌발 질문을 던졌다. 이효리는 “있으면… 내가 제일 처음 한 타투다”라며 “거북이 타투다. 장수한다고 해서 하와이에 가서 나 혼자 했다. 엉덩이에 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거북이 타투 때문에 벌어졌던 민망했던 과거 일화도 전했다.

이효리는 “결혼하기 전에 (지금의) 시어머니랑 일본 온천을 놀러 갔다. 어머니께서 나를 보고 흠칫 놀라시더라. 어머니께서 다행히 이해해 주셨다”고 말했다.

신동엽이 “약간 당황했을 것 같다”고 묻자 이효리는 “시어머니는 괜찮았는데 내가 괜히 막… 근데 타투도 그렇고 나의 지난 과거와 잘못 하나도 후회스럽지 않다. 다 그때는 그럴 만한 이유가 있었고… (타투도) 안 했으면 스트레스 받았을 것 같다. 지금은 다 받아들이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이효리는 가수 이상순과 지난 2013년 결혼한 후 제주도에서 거주 중이다.

팔에 선명한 타투들 / 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