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프티피프티 분쟁 전홍준 대표, ‘100억’ 투자유치 깜짝 성공 (+너무 놀라운 투자자 정체)

324

피프티피프티 소속사로 잘 알려진 어트랙트가 해외 투자유치에 성공했다는 소식이 깜짝 전해졌다.

데이비드 용 에버그린 금융그룹 대표와 전홍준 어트랙트 대표. 싱가포르 글로벌 투자회사 에버그린 그룹 홀딩스로부터 100억 원 투자 유치 성공한 어트랙트./ 어트랙트 제공

31일 어트랙트에 따르면 싱가포르 글로벌 투자회사 에버그린 그룹 홀딩스로부터 어트랙트는 100억 원투자유치에 성공했다. 앞서 어트랙트는 지난 5월 말 국내상장사 한세실업, 예스24로부터 CB를 투자를 받은 바 있다. 당시 기업가치는 600억 원으로 알려졌다.

에버그린 그룹 홀딩스는 싱가포르에 소재한 글로벌 투자 회사다. 이 투자 회사의 젊은 CEO인 데이비드 용은 부임 이후 엔터테인먼트 산업 및 금융 분야로까지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어트랙트는 에버그린 그룹 홀딩스에게 받은 투자형식은 제3자 배정방식으로 신주(보통주) 발행이다. 한세실업, 예스24로부터 CB 투자를 받았을 때와 같은 기업가치로 투자를 받았다.

데이비드 용 대표는 “투자 인연을 갖게 돼 진심으로 기쁘게 생각한다”며 “전홍준 대표의 엔터테인먼트 기획과 실행력, 그리고 회사 비전을 높이 평가하여 투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어트랙트 전홍준 대표는 “회사 미래가치를 인정하고 흔쾌히 투자해 준 데이비드 용 대표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며 “어트랙트는 이제 미래를 향해 긍정적이고 진취적인 행보를 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8월 25일 에버그린 그룹 홀딩스와 어트랙트는 투자 및 투자유치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기도 했다. 에버그린 그룹 홀딩스는 어트랙트에 우선 직접 투자와 더불어 9월 내 싱가포르 유수 투자펀드로부터 100억 원 규모의 투자유치(지분투자 및 신규PF)를 달성, 이를 어트랙트에 투자한다는 내용이다.

지난 7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한 데이비드 용 대표. / 유튜브 ‘KBS JOY’

데이비드 용 대표 관련해 특별히 눈길을 끄는 점이 한 가지 있다. 그는 지난 7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한 인물이기 때문이다. 당시 방송에 출연해 MC 서장훈, 이수근을 만난 데이비드 용 대표는 “K콘텐츠에 투자하고 싶지만 인맥이 없다. 사기꾼을 많이 만난다. 형님들이 도와달라”며 고민을 털어놨다.

31일 한국일보 단독 보도에 따르면 데이비드 용 대표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분이 유튜브에도 올라왔는데, 이 영상에는 어트랙트 전홍준 대표와 협업해달라는 댓글이 다수 올라왔다. 네티즌들과 팬들은 해당 댓글에 수천개 ‘좋아요’를 누르는 등 큰 호응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데이비드 용은 직원들과 회의를 거쳐 전홍준 대표를 지원사격하기로 결심했고, 전홍준 대표 역시 이를 기쁘게 받아들여 실질적인 투자협약이 성사도니 것으로 전해졌다.

그룹 피프티피프티 / 어트랙트 제공

한편 어트랙트는 소속 그룹인 피프티피프티와 전속계약 분쟁을 계속 이어가고 있다.

지난 28일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수석부장판사 박범석)는 피프티 피프티 네 멤버가 소속사 어트랙트를 상대로 낸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을 기각했다. 이에 대해 피프티피프티 멤버들은 항고를 결정했다.

다음은 데이비드 용 대표 ‘무엇이든 물어보살’ 출연분 영상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