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파 방송 논란 휩싸인 ‘그것이 알고 싶다’ 드디어 공식 입장 밝혔다 (전문)

214

‘편파 방송’ 논란에 휩싸인 SBS ‘그것이 알고 싶다’가 ‘빌보드와 걸그룹-누가 날개를 꺾었나’ 편의 추가 취재 및 후속 방송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피프티 피프티(왼쪽부터 시오, 키나, 아란, 새나) / 피프티 피프티 공식 인스타그램

24일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측은 공식 입장을 통해 “‘그것이 알고 싶다 – 빌보드와 걸그룹’ 편은 이른바 ‘피프티 피프티 사태’를 통해 지속 가능한 K팝이 되려면 무엇이 필요한지를 고민하기 위해 제작된 프로그램이다”라며 “제작진의 의도와 달리 K팝 현장에서 일하고 있는 많은 분과 K팝을 사랑하는 팬들의 마음을 상하게 한 점에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한국매니지먼트연합’이나 ‘한국연예제작자협회’ 등 단체에서 보내온 말씀과 비판도 무겁게 듣겠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번 프로그램은 이해관계를 둘러싸고 있는 어느 한쪽 편을 들어주기 위함이 아님을 분명히 밝힌다. 현재 논란이 되는 몇몇 사안에 대해서는 추가 취재를 통해 후속 방송으로 부족했던 부분을 채우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앞서 ‘그것이 알고 싶다’는 지난 19일 방송된 ‘빌보드와 걸그룹-누가 날개를 꺾었나’ 편으로 인해 ‘편파 방송’ 논란에 휩싸였다. 제작진은 해당 회차를 통해 피프티 피프티가 소속사 어트랙트를 상대로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낸 사건에 대해 다뤘으나 피프티 피프티 측의 일방적인 입장을 과도하게 대변했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또 갈등의 주요 의문점들은 생략돼 시청자들의 반발을 샀다.

이후 시청자 게시판에는 그것이 알고 싶다의 편파 방송을 주장하거나 정정 및 사과 등을 요구하는 항의 글이 빗발쳤으며, 국민동의청원 게시판에는 ‘프로그램 폐지’에 대한 국민 청원이 등장하기도 했다.

다음은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측의 공식 입장 전문이다.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과 관련해 알려드립니다.

지난 8월 19일 방송된 ‘그것이 알고 싶다 – 빌보드와 걸그룹’ 편은 이른바 ‘피프티피프티 사태’를 통해 지속가능한 K팝이 되려면 무엇이 필요한지 고민하기 위해 제작된 프로그램입니다.

우선, 방송 과정에서 제작진의 의도와 달리, K팝 현장에서 일하고 있는 많은 분들과 K팝을 사랑하는 팬들의 마음을 상하게 한 점에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한국매니지먼트연합’이나 ‘한국연예제작자협회’ 등 단체에서 보내온 말씀과 비판도 무겁게 듣겠습니다.

아울러 이번 프로그램은 이해관계를 둘러싸고 있는 어느 한쪽의 편을 들어주기 위함이 아님을 분명히 밝히며,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몇몇 사안에 대해서는 추가취재를 통한 후속 방송으로 부족했던 부분을 채우도록 하겠습니다.

‘그것이 알고 싶다’에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드리며, 더욱 깊이 있는 취재로 시청자 여러분의 성원에 보답하도록 하겠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