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 빚 1억, 집안일 뒷전”… 전남편 가족-지인, ‘나는 솔로’ 16기 순자 폭로 글 올렸다

691

‘나는 솔로’ 16기 순자의 이혼 사유와 관련된 폭로 글이 올라와 관심이 쏠린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ENS·SBS PLUS ‘나는 솔로’ 돌싱 특집 2탄에 출연한 16기 순자의 전남편 가족, 지인 측의 폭로 글이 다수 게재됐다.

이하 나는 솔로 16기 순자 / 이하 SBS PLUS·ENA

먼저 순자의 새언니었다고 밝힌 A씨는 “(순자가) 결혼 생활 내내 육아와 집안일은 뒷전이었고 허구한 날 애한테 휴대전화 하나 쥐여주고 본인도 역시 핸드폰 삼매경에 빠져 살았다. 또 대한민국에 있는 카드 회사란 카드 회사에서 신용카드를 만들어서 카드론은 말할 것도 없고 현금 서비스까지 받아써서 빚이 1억이 넘었다”고 주장했다.

빚을 알게 돼 어디에 쓴 건지 물었지만 정확한 대답은 없었고 카드 사용 내역을 조회해 보니 술집, 술집, 술집이었다는 게 A씨 측 설명이다.

A씨는 “1억이나 되는 돈을 먹고 노는 데 썼다는 게 이해되나. 빚을 못 갚아 준다고 했더니 빚 갚을 남자 찾아 나간 여자가 방송에 나와서 피해자인 척을 하는데 이게 맞나. 결혼식은 안 했지만 아이 낳고 함께 살면 그게 부부 아닌가”고 분노했다.

아울러 “방송에서 또다시 피해자인 척 저희 오빠와 우리 가족을 모욕할 경우 이혼 과정에서 있었던 모든 일을 공개할 예정이다. 방송 촬영이 모두 끝나서 본인이 했던 말을 거두어들일 수 없다면 지금이라도 편집 요청하라”고 경고했다.

순자의 지인으로 추측되는 B씨 역시 순자가 방송에서 전남편으로부터 생활비를 받지 못했다고 말한 부분에 대해 “전 남편이 생활비를 안 준 게 아니라 순자 기준에 못 미친 거다. 그래서 (순자가) 주변에다가 (전 남편이) 돈을 안 준다고 말하고 다녔다”며 “둘이 마찰 있었던 건 맞다. 그러니까 이혼했다. 그리고 전 남편이랑 장인 간에 마찰이 많았고, 장인 때문에 전남편이 고생을 많이 했다”고 폭로했다.

특히 순자 감정 기복 때문에 주변 사람들이 많이 떠났으며 채무 문제였는지 폭행 문제였는지 한 번 재판 받은 적도 있다고 말했다.

그뿐만 아니라 “순자랑 전남편 둘 다 게임덕후인데 순자는 중독 수준이다. 이건 순자 아는 사람들에게 물어봐라. 100이면 100 다 맞다고 할 거다. 그래서 이 문제로 많이 싸웠다. 순자 게임하다가 남자 문제 생긴 적도 있다”라고 덧붙여 충격을 안겼다.

반면 순자 편에 선 댓글도 있었다. 순자의 지인으로 추측되는 C씨는 “순자가 바람피운 걸로 몰아가는 사람이 있는데 상식적으로 먼저 외도하고 3개월 만에 헤어진 사람이 방송에 나오겠나. 그리고 보통 바람피운 사람이 아기를 키우려고 하지는 않는다. 아기 생각해서 남편 바람피운 것 잡고도 참고 살려고 했다”고 반박했다.

‘나는 솔로’ 16기 최연소 출연자인 순자는 인테리어 회사를 운영 중인 3개월 차 돌싱녀다. 그는 27살에 딸을 출산하고 28살에 사실혼 관계로 결혼생활을 시작했다. 부모님이 결혼을 반대했지만 아이에게 아빠가 필요하다고 생각해 결혼했다고 밝힌 바 있다.

제작진과의 사전 미팅에서는 “전 남편에게 생활비를 안 받았다. 남자가 자꾸 돈이 없다고 하니까 아빠 카드를 쓰고 그랬다”며 “어쨌든 제가 피해자인 입장인데 내가 피해자라고 슬퍼하고만 있을 수 없었다. 나도 빨리 행복해져야지. 그래서 여기에 나와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1
0
+1
0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