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진스, 日 ‘서머소닉’ 강타… 3만 관객 떼창

209
이하 뉴진스 / 이하 어도어

그룹 뉴진스가 일본에서도 뜨거운 인기를 입증했다.

뉴진스는 지난 19일 일본 도쿄 조조 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서머소닉 2023’ 메인 스테이지에 올랐다. 뉴진스는 아직 일본 정식 데뷔도 하지 않은 상태임에도 서머소닉에 초대될 만큼 현지에서 급속도로 인기를 확장하고 있다.

뉴진스의 일본 내 첫 공연에 팬들의 관심은 폭발적이었다. 이날 뉴진스 공연은 다소 이른 시간대인 낮 12시에 열렸지만, 조조 마린스타디움에는 이들을 보기 위해 약 3만 명의 관객이 몰렸고, 주최 측은 안전을 위해 관객의 입장을 제한하기도 했다.

메가 히트곡 ‘디토’와 ‘OMG’ 밴드 편곡 버전으로 무대를 연 뉴진스는 “서머소닉 무대는 처음이라 정말 설렌다. 열심히 준비했으니 오늘 함께 즐거운 시간 보내고, 잊을 수 없는 추억 만들자”라고 인사를 건넸다. 이들은 밴드 연주에 맞춰 데뷔곡 ‘쿠키’, ‘어텐션’, ‘하이프 보이’를 연달아 라이브로 소화하며 페스티벌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이어 미니2집 ‘겟 업’의 무대 퍼레이드가 펼쳐졌다. 앨범의 1번 트랙 ‘뉴 진스’를 시작으로, 댄서 19명과 함께 한 ‘슈퍼 샤이’ 플래시몹 퍼포먼스는 관객들의 심박수를 높였고, ‘ETA’, ‘쿨 위드 유’, ‘겟 업’, ‘ASAP’으로 이어지는 다채로운 음악과 퍼포먼스는 관객들의 이목을 붙잡았다. 관객들은 빙키봉(응원봉)과 응원 플래카드를 흔들며 곡마다 떼창과 큰 함성으로 환호했다.

약 40분간 총 11곡의 라이브 가창과 퍼포먼스를 쏟아낸 뉴진스는 일본어로 “여러분이 함께해 주신 덕분에 모든 무대를 즐겁게 할 수 있었다”며 “끝까지 함께 즐겨 주셔서 정말 행복했다, 다음에 이곳에서 다시 만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벅찬 소감을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