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현정·나나와 함께 ‘마스크 걸’ 김모미 역 맡은 신인 배우 정체 공개

1990

‘3인 1역’이라는 새로운 시도로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넷플릭스 신작 ‘마스크 걸’이 16일 제작발표회를 진행했다. 특히 이날 배우 고현정, 나나와 함께 김모미 역을 맡은 신인 배우 이한별이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왼쪽부터 배우 나나, 이한별, 고현정이 16일 서울 종로구 JW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에서 열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마스크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이하 뉴스1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마스크 걸’ 제작발표회가 16일 서울 종로구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에서 진행됐다. 행사에는 배우 고현정, 안재홍, 염혜란, 나나, 이한별과 김용훈 감독이 참석했다.

‘마스크 걸’은 외모 콤플렉스를 가진 평범한 직장인 김모미가 밤마다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인터넷 방송 BJ로 활동하다 의도치 않은 사건에 휘말리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주인공 김모미 역에는 고현정, 나나, 이한별이 캐스팅됐다. 세 배우는 시간의 흐름에 따라 나눠 역할을 소화한다. 외모 콤플렉스 때문에 밤마다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고 인터넷 방송을 진행하는 회사원 시절의 김모미는 이한별이, 생각지도 못한 사건에 얽힌 후 몰라보게 달라진 외모를 갖게 된 김모미는 나나가, 시간이 흐른 후 세상을 시끄럽게 한 사건의 범인으로 교도소에 수감된 김모미는 고현정이 연기한다.

김용훈 감독은 ‘3인 1역’이라는 시도에 대해 “되게 어려운 선택이었다. 작품에 참여한 대부분의 사람들이 가장 우려했던 것이기도 하다. 이런 콘셉트의 경우에는 특수분장을 하는 게 일반적이지만 그 표현이 오히려 더 불편하고 거부감이 느껴지더라. 특수분장했을 때 배우의 표정이나 표현들이 어색하게 느껴져서 1역 3인을 하게 됐다. 이 작품을 하면서 내린 많은 결정 중에서 가장 잘한 결정이 아니었나 싶다”고 설명했다.

신인 배우 이한별

그동안 제대로 알려지지 않아 궁금증을 자아냈던 신인 배우 이한별에 대한 관심도 쏟아졌다. 이한별은 이날 주인공 김모미에 캐스팅된 소감을 밝혔다.

이한별은 “처음으로 인사를 드리게 됐다”며 “오디션 보고 캐스팅됐다. 부담도 있었지만, 감독님께서 믿음으로 선택해 주신 거라 감사한 마음으로 준비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야기는 모미의 아주 어린 시절부터 시작되는데 외모에 대한 것들, 부모님의 이야기들, 그런 비슷한 경험이 있었다. 이 작품을 하면서는 그런 경험들이 저의 외모를 비관하게 되는 계기가 되지는 못했다. 외모적으로 ‘못생김’을 부각하는 캐릭터로 배우를 시작한다는 부담감도 크게 없었다. 이런 모습으로 나와도 저는 누군가가 저를 필요로 한다면, 또 다른 작품에서 할 수 있는 연기가 있으리라 생각한다. 완성된 작품을 봤을 때도 좋은 작품에 참여한 배우로 남게 될 것 같아서 자신감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한별의 인터뷰는 더쿠 등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확산했다. 누리꾼들은 “마인드 진짜 좋다” “지적이다” “깊이 있는 배우가 될 것 같다” “인터뷰도 멋지고 마스크도 멋지다” “캐릭터 해석 제대로 하셨다” 등 반응을 보였다.

한편 마스크 걸은 오는 18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