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격 ‘전신 타투’ 나나가 조용히 타투 지우고 있는 이유, 아무도 몰랐다 (+영상)

1006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나나가 전신 타투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놨다.

가수 겸 배우 나나 / 나나 인스타그램

지난 14일 유튜브 채널 ‘조현아의 목요일 밤’에 ‘만화를 찢고 나온 살아 숨쉬는 김모미 두둥등장!’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게스트로 나나가 등장했다. 조현아는 나나의 단점에 대해 대화하던 중 “사서 고생한다”며 “(전신) 타투 지금 다 지우고 있잖아”라고 말했다.

당황한 나나는 “이게 왜 단점이냐”면서 “(타투를) 지우고 있다”고 밝혔다.

전신 타투 제거 중이라고 밝힌 나나 / 이하 유튜브 채널 ‘조현아의 목요일 밤’
이유에 대해 털어놓은 나나

조현아가 “예쁜 데는 남기고 지우지 그러냐”고 묻자 “왜 지우냐면 우리 엄마가 조심스럽게 ‘엄마가 부탁하고 싶은데, 엄마는 깨끗한 몸을 다시 보고 싶다’ 이렇게 얘기를 하셨다. 타투를 할 때도 엄마가 허락은 해 주셨다. 그래서 흔쾌히 지우기로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나나는 “내가 타투를 했을 때 당시가 심적으로 힘들었을 때다. 이게 나만의 감정 표현이었던 것 같다. 감정을 표출할 방법”이라며 “누가 보면 ‘되게 무식한 방법으로 이겨냈네’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타투라는 게 나의 감정 해소의 유일한 방법이었던 것 같다. 타투를 지우고 하고 있어서의 대한 큰 어려움은 없다. 시간이 지나고 나서 내가 너무 괜찮아지고 편안한 모습을 보이니까 엄마가 ‘깨끗한 몸을 보고 싶다’고 슬쩍 말씀하신 거다”라고 설명했다.

조현아는 “어머니도 너에게 접근하는 순서를 되게 많이 생각하신 것 같다”며 공감했다. 나나는 “지금 생각하면 너무 바보 같다”며 미소 지었다.

과거 제작발표회서 파격 전신 타투 공개했던 나나 / 뉴스1

한편 나나는 지난해 9월 진행된 영화 ‘자백’ 제작보고회에서 파격적인 전신 타투를 한 채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 당시 나나는 “팬들은 내가 왜 갑자기 타투를 하고 나타났는지 궁금해했다. 언젠가는 궁금증을 풀어줄 날이 있겠다고 생각했다”며 말을 아낀 바 있다.

다음은 타투와 관련해 조현아와 얘기하는 나나 영상이다.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