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용·손나은 이어… 배우 파트 몸집 제대로 불린 YG, 이 배우까지 영입했다

747

배우 박유나가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의 새로운 식구가 됐다.

배우 박유나가 YG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 이하 YG엔터테인먼트

YG는 14일 박유나와 전속계약 체결 소식을 알리며 “박유나는 매력적인 비주얼과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존재감을 드러내는 배우”라고 말했다.

이어 “다양한 작품에서 무궁무진한 잠재력을 보여준 박유나가 더욱더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여 기대감을 높였다.

1997년생인 박유나는 2015년 드라마 ‘발칙하게 고고’를 통해 데뷔했다. 이후 ‘비밀의 숲’ ‘내 아이디는 강남 미인’ ‘SKY 캐슬’ ‘호텔 델루나’ ‘여신 강림’ ‘너와 나의 경찰 수업’ 등 다수의 드라마에 출연해 주목할 만한 차세대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박유나는 ‘SKY 캐슬’에서 ‘가짜 하버드생’ 차세리 역을 맡아 완벽한 싱크로율로 극적 재미를 더했고, ‘호텔 델루나’에서는 전생과 현생을 오가는 1인 2역을 찰떡같이 소화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오는 15일에는 영화 ‘보호자’를 통해 관객들과 만난다. 극 중 박유나는 주인공 수혁(정우성 분)을 노리는 빌런이자 사제 폭탄 전문가 진아 역을 맡았다.


이 외에도 박유나는 현재 웹툰 원작의 드라마 ‘스피릿 핑거스’에서 통통 튀는 당찬 매력의 소유자 남그린 역을 맡아 촬영에 한창이다.

이렇듯 열일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박유나가 전속계약을 체결한 YG에는 그룹 블랙핑크, 위너, 트레저를 비롯해 배우 김희애, 차승원, 최지우, 장현성, 정혜영, 유인나, 유승호, 수현, 이성경, 장기용, 이수혁, 경수진, 손나은 등이 소속돼 있다.

가수 소속사에서 배우 파트도 몸집을 불린 YG에 새 둥지를 튼 박유나가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가 모이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