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만에 복귀’ 김희선 위해 송혜교가 한 행동…“언니 걱정하지 마” [위키 비하인드]

49774

배우 김희선이 10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하면서 절친 송혜교에게 감동한 일화를 공개했다.

배우 김희선이 10일 오전 진행된 위키트리와의 화상 인터뷰를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힌지엔터테인먼트

김희선은 10일 오전 위키트리와 화상 인터뷰를 통해 영화 ‘달짝지근해: 7510’에 대한 다채로운 이야기를 나눴다.

‘달짝지근해: 7510’(감독 이한)은 과자밖에 모르는 천재적인 제과 연구원 치호(유해진)가 직진밖에 모르는 세상 긍정 마인드의 일영(김희선)을 만나면서 인생의 맛이 버라이어티하게 바뀌는 이야기. 김희선은 극 중 어떤 일에도 돌아가지 않고 직진하는 극 외향인 일영 역을 맡아 10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다.

앞서 진행된 VIP 시사회에는 배우 송혜교가 참석한 것이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김희선과 송혜교는 SNS를 통해 사적인 만남을 인증하는 등 수십 년째 우정을 이어가고 있다.

배우 송혜교 / 송혜교 인스타그램

이와 관련해 김희선은 “혜교랑은 서로 매일 만나는 사이는 아닌데 통화는 자주 한다. 이번에 ‘영화 어떻게 나왔어?’ 물어보니까 ‘언니 걱정하지 않아도 돼’라고 하더라. 그런데도 내가 불안해 하니까 좋은 기사 링크를 찾아서 다 보내줬다”고 밝혔다.

송혜교에 대해서는 언니 같은 동생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언니가 불안해한다고 애쓰는 모습이 예뻤다. 나는 말이나 성격이 좀 센 편이지만 혜교는 되게 조용조용하다”면서 “혜교는 이야기를 들어주는 편이고 오히려 제가 애교를 떤다. 언니와 동생이 바뀌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둘 다 와인 마시고 술 한잔하고 그런 걸 좋아해서 그것도 (우정을 이어가는데) 한몫한 것 같다. 또 강아지를 비롯해서 좋아하는 것도 비슷하다”고 덧붙였다.

김희선을 비롯해 유해진, 진선규, 한선화 등이 출연한 영화 ‘달짝지근해: 7510’은 오는 15일 개봉한다.


+1
60
+1
22
+1
12
+1
11
+1
16